도요타의 조커 "벤자" 내 달 1일 출시...사전예약 돌입
도요타의 조커 "벤자" 내 달 1일 출시...사전예약 돌입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2.10.14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단과 SUV를 잘 버무린 스타일리쉬한 디자인을 갖춘 도요타의 크로스오버 '벤자'가 오는 11월 1일 국내 에 출시된다.

한국도요타는 14일, "내 달 1일, 스타일리쉬 크로스오버 벤자(VENZA) 출시를 확정하고 전 도요타 전시장에서 사전예약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북미 시장 전용으로 개발된 벤자는 지난 2008년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처음 선을 보인 모델로 SUV를 연상케 하는 세련되고 스타일리쉬한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

세단처럼 차체의 전고를 낮춰 전후, 측면에서 느껴지는 낮고 안정적인 이미지와 함께 넉넉한 실내공간으로 세단과 SUV 그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새로운 세그먼트로 평가를 받고 있는 독특한 모델이다.

국내에 출시되는 모델은 외관 디자인을 중심으로 대폭 부분 변경(페이스리프트)된 2013년형 최신 모델로 6기통(V6) 3.5리터 엔진의 4륜 구동(AWD)과 4기통 2.7리터 엔진의 전륜 구동 두 가지다.  전량 뉴 캠리를 생산하고 있는 도요타의 미국 켄터키 공장에서 생산돼 도입된다.

한국도요타는 한국 시장의 높은 기대 수준에 맞춰 각 트림별 최고급 사양을 기본으로 탑재한다. 이에 따라 한국형 내비게이션, JBL 오디오, 파노라마 선루프, 파워 트렁크 기능을 포함한 스마트 키, LED 주간주행등(DRL) 등의 고급 옵션이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될 예정이다.

한국도요타 관계자는 “강렬한 그릴에서 시작되는 공격적인 전면, 짧은 근육질의 앞머리와 경쟁모델보다 낮은 높이, 유려하게 흐르는 세련된 루프 라인, 스포티한 해치백을 연상시키는 후면 등 스타일리쉬한 디자인뿐만 아니라, 직진안정성과 균형 잡힌 코너링, 넓고 쾌적한 실내공간 등으로 북미시장에서 ‘세단’과 ‘SUV’의 분류 에서 가장 활발히 논의되는 '스타일 그 자체'” 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Style, like a Venza로 정해진 마케팅 컨셉트처럼, 나만의 스타일을 추구하는 국내 고객들에게 타 경쟁모델에 비해 차별화된 매력을 선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