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벨기에서 유럽 서비스 콘퍼런스 개최
쌍용차, 벨기에서 유럽 서비스 콘퍼런스 개최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2.10.24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가 해외 서비스 역량 강화를 위해 유럽 서비스 네트워크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3일과 24일(현지시각) 양일 벨기에 콘티치에서 열린 이번 콘퍼런스는 쌍용차의 첫 유럽  서비스 네트워크 콘퍼런스로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 등 15개국 서비스 담당자들이 참가했으며 참가자들은 올해 실적을 점검하고 2013년 계획을 수립하는 등 유럽 지역 서비스 향상을 위한 논의시간을 가졌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쌍용차 유럽 지역 부품 센터를 통한 부품 공급 확대, 고객서비스 품질 향상 등을 통해 쌍용차 브랜드 이미지를 재고함으로써 유럽 시장 판매 목표를 달성하기로 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한, 지난해 칠레 산티아고에 중남미 지역 거점별 트레이닝 센터 운영을 시작한 이래, 벨기에에 유럽 지역 RTC를 설치하는 등 순차적으로 확대해 현지 서비스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으며 참가자들은 콘퍼런스를 마친 뒤 유럽 각지를 순회하며 현지 서비스 네트워크의 현황과 향후 서비스 품질 재고를 위한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쌍용차는 2013년 세계 각지의 서비스 담당자들을 한국으로 초청해 전 세계 네트워크가 참가하는 글로벌 콘퍼런스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쌍용자동차는 서비스 부문의 글로벌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하는 한편 더욱 체계적인 서비스 역량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차 영업부문장 최종식 부사장은 “지난해 중남미 지역에서 처음 열린 해외 서비스 콘퍼런스에 대한 각국의 서비스 담당자들의 반응이 좋아 올해는 자동차의 본고장인 유럽에서 열게 됐다”며 “앞으로도 해외 서비스 역량을 강화하고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