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美 조지아주 공장 준공...북미시장 본격 공략
금호타이어, 美 조지아주 공장 준공...북미시장 본격 공략
  • 이다정 기자
  • 승인 2016.05.03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타이어가 연간 400만본 생산 규모의 공장을 미국에 완공하며 북미시장 공략에 나섰다. 금호타이어는 2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메이컨시에서 생산공장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네이슨 딜 조지아주 주지사, 로버트 리커트 메이컨 시장, 김성진 주애틀랜타 총영사,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이한섭 금호타이어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 300 여 명이 참석했다.

지난 2008년 5월 착공에 들어간 금호타이어 조지아 공장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건설이 일시 중단됐다가 2014년에 공사를 재개해 올해 초부터 제품 양산에 들어갔다. 금호타이어는 향후 단계적으로 연간 1천만 본까지 생산량을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금호타이어는 조지아 공장에 독자적으로 개발한 최첨단 자동 생산 시스템을 도입해 품질 및 생산 효율성을 높였다. 또한 전파식별 적용을 통한 생산 트래킹 시스템 구축 및 지정된 라인을 따라 움직이는 무인 운반기계 도입 등 운반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해 엄격한 선입선출 및 실시간 생산 관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금호타이어 조지아 공장은 중국, 베트남에 이은 세 번째 해외 생산 거점이다. 이 곳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주로 승용차 17인치 이상 고인치 및 초고성능 타이어로 이 중 80% 이상이 현대, 기아, 크라이슬러를 비롯한 북미지역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신차용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북미 시장은 매년 타이어 생산량의 22%가 소비되는 세계 최대의 타이어 시장으로 금호타이어는 북미 완성차용 시장에서 우위를 확보해 시장 지위를 격상시키고 글로벌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금호타이어 조지아 공장은 현대차 알라바마 공장(296km)과 기아차 조지아 공장(177km)과 근접해 있다. 또한 조지아주가 속해있는 미국 남부 지역은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있어 이 회사들에 안정적인 타이어 공급이 가능하며, 이것은 교체용 시장에서의 재구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이번 준공으로 금호타이어는 1990년 미국 오하이오주 애크론에 설립한 북미기술연구소 KATC의 연구개발, 조지아 공장의 생산, 지난해 L.A에서 조지아주 아틀란타로 거점을 옮긴 미국법인의 영업 및 고객서비스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고 집중된 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