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 수 없는 내 배우자 운전 습관, 이럴때 싫어
참을 수 없는 내 배우자 운전 습관, 이럴때 싫어
  • 김승우 기자
  • 승인 2012.11.13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인디지털은 자사 홈페이지에서 지난 11월5일부터 11일까지 총 7일간 ‘내 아내 & 남편의 아찔한 운전, 이럴 때 가장 힘들다!’라는 주제로 이색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여성들이 가장 견디기 힘든 남편의 운전 습관은 ‘과속 주행’인 것으로 나타났다. 총 274명의 여성 응답자들이 참여한 이번 설문조사에서 56%의 응답자가 남편의 최악 운전 습관으로 ‘위험천만 과속 주행’을 꼽았으며 뒤를 이어 15%의 응답자가 ‘예고없는 급브레이크와 차선 변경’이라 대답했다.

여성 응답자들은 “운전 실력을 과시하기 위해 과속을 할 때가 가장 불안하다”, “남편이 급브레이크를 자주 밟아 멀미가 나서 괴롭다”, “빨리 가는 것도 좋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 운전”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남성 응답자들의 경우, 아내의 참을 수 없는 운전 습관은 ‘갑작스러운 차선 변경’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남성 응답자 333명 중 66%의 응답자가 아내의 최악 운전 습관으로 ‘예고 없는 차선 변경’을 선택했으며 뒤를 이어 17%의 응답자가 ‘사이드 미러 없이 앞만 보고 달리는 주행’을 아내의 견디기 힘든 운전 습관이라 답했다.

남성 응답자들은 “예고없이 갑작스럽게 차선 변경을 하면 자동차에 무리가 갈 뿐만 아니라 다른 운전자들에게까지 위험이 있어 아찔하다”, “아내가 운전하는 차의 조수석에 앉아있는데 사이드 미러를 보지 않고 앞만 보고 달리면 정말 답답”, “아내 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모두에게 타 운전자를 배려하는 태도와 안전 운전은 매우 중요하다” 등의 다양한 의견을 나타냈다.

파인디지털의 김병수 이사는 “파인드라이브 내비게이션의 경우, 운전자들의 안전 운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며 개발 중”이라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스마트한 주행을 적극 지원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