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BMW 520d 등 총 42개 차종 10만6317대 리콜
국토부, BMW 520d 등 총 42개 차종 10만6317대 리콜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07.26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이은 화재로 차량 결함이 의심됐던 BMW 차량이 리콜을 실시한다. 국토교통부는 26일, BMW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BMW 520d 등 10만 6000여대에서 화재를 유발할 수 있는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차량은 520d 등 총 42개 차종 10만6317대다. BMW 코리아는 엔진에 장착된 배기가스재순환장치 결함으로 고온의 배기가스가 냉각되지 않은 상태에서 흡기다기관에 유입, 구멍을 발생시키고, 위에 장착된 엔진커버 등에 발화돼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국토부는 이와는 별개로 화재원인 등에 대한 정확한 결함조사를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BMW 코리아가 국토부에 제출한 리콜계획서에 따르면, BMW는 7.27일부터 해당차량 전체에 대해 긴급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8월 중순부터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모듈 개선품 교체를 본격 진행할 예정이다. 

리콜은 진단장비가 확보된 ‘코오롱 성산’ 등 4개 서비스센터에서 우선 실시하고 31일부터 전국 61개 서비스센터에서 본격 진단 시행한다. 국토부는 BMW 해당차량의 제작결함 조사와 함께 리콜방법 및 대상차량의 적정성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또 리콜계획이 적절하지 않을 경우에는 이에 대해 보완을 명령하는 한편, BMW 리콜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불시 현장점검도 실시할 예정이다. 리콜 대상 차량은 다음과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