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차보다 연비 좋은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 출시
경차보다 연비 좋은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 출시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7.05.1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차보다 좋은 18.0km/ℓ(복합연비)의 연비를 확보한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가 18일 출시됐다. 쏘나타 뉴 라이즈를 기반으로 하이브리드카의 특징을 살린 차별화된 디자인을 적용하고 배터리 성능을 강화해 실연비를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외관 디자인은 산뜻한 블루컬러의 헤드램프 베젤과 새로운 디자인의 공력 휠, LED 리어콤비 클리어 렌즈, 히든형 머플러, 전용 엠블럼으로 차별화했다. 전용 컬러로는 ‘하버시티(외장)’와 ‘에메랄드 블루(내장)’가 추가됐다.  

하이브리드카의 핵심기술인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 용량도 기존 1.62kWh에서 1.76kWh로 8.6% 늘어 났다. 연료 소비 없이 전기로만 운행이 가능한 전기차(EV) 모드의 효율이 개선됐고 불필요한 에너지 소모를 줄이기 위해 운전석만 부분적으로 냉난방을 실시하는 ‘운전석 개별 공조 시스템'이 적용됐다. 

하이브리드 전용 슈퍼비전 클러스터에는 배터리 충전량과 운전습관을 확인할 수 있는 에코 게이지, 관성 주행 안내 기능이 포함돼 경제 운전을 돕게 했다.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의 공동고시 기준 18.0km/ℓ의 우수한 연비를 구현했다.

가격은 트림별로 동결 또는 내렸다. 이에 따라 스마트 트림은 2886만원으로 동결하고 모던 3050만원, 프리미엄은 40만원 내린 3170만원으로 책정됐다. 하이브리드카에 제공되는 1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 받으면  등록 시 취득세를 최대 140만원, 채권 및 공채는 최대 200만원까지 감면과 매입 면제 혜택을 받는다.

한편 현대차는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의 배터리 평생보증과 하이브리드 전용부품 10년 20만km 보증, 중고차 최대3년 62% 잔가보장, 어드밴티지 프로그램(차종교환/신차교환/안심할부) 등의 프리미엄 보장서비스를 함께 시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