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비 걱정 없는 알뜰운전법으로 똑똑한 봄나들이
유류비 걱정 없는 알뜰운전법으로 똑똑한 봄나들이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4.04.16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년보다 빨리 찾아온 봄 날씨 덕분에 본격적인 나들이 계절이 시작됐다.  한국도로공사는 최근 벚꽃, 튤립 등 봄꽃 축제 기간과 더불어 가족단위의 봄철 나들이객 차량 이동이 증가하며 주요 노선의 정체가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봄나들이에 설레는 마음을 뒤로하고 극심한 교통정체 때문에 가장 걱정되는 것은 연비 효율의 하락이다.  낮아진 연비만큼 더 지출하게 되는 유류비가 운전자에게 부담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이에 보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는 보다 알뜰하고 즐거운 봄나들이를 위한  '자동차 연료 절감 요령‘을 공개했다.

국토교통부는 2013년  4993명을 대상으로 한 연료 절감 운전 교육으로, 34.38%의 연비 개선, 22.99%의 연료 소비 절감 효과를 냈다고 밝혔다. 이처럼 똑똑한 운전습관만으로도 알뜰한 봄나들이를 떠날 수 있다. 그 중 첫 단계가 스마트 드라이빙을 생활화하는 방법이다.

봄나들이 전, 스마트폰 앱이나 홈페이지, 콜센터, 문자서비스 등을 통해 빠른 길을 확인하면 보다 효율적인 알뜰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엔진 예열은 10초가 적당하며, 급출발, 급가속, 급제동을 하지 않는다. 60~80km의 경제 속도를 준수하고, 속도를 줄여야 할 시 퓨얼컷 기능을 이용하여 연비 향상을 극대화 시킬 수 있다.

 
유류비 걱정 없는 알뜰 주행을 위해 똑똑한 운전습관을 생활화하는 만큼 중요한 것이 바로 자동차 부품 관리다. 정기적인 차량 점검으로 자동차 부품의 적정 교환주기를 준수해 교체해주는 것이 최상의 엔진 상태를 유지하는 길이자, 연료 소모율을 줄이는 현명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차량 이용이 많은 봄나들이 전, 미연에 부품 점검 및 교환으로 알뜰 운전을 실천해보자.

산소센서

자동차 연비와 가장 연관성이 높은 산소 센서는 엔진에서 연소한 배기가스 중 산소농도를 검출해 엔진의 제어를 담당하는 컴퓨터에 신호를 보내는 역할을 한다. 이 신호에 따라 자동차는 매시간 단위로 적정량의 연료분사량을 가감해 가장 최적화된 공연비를 유지하도록 한다.

따라서, 산소센서가 손상되면 정확한 신호를 감지하지 못하므로 공연비 제어를 못해 불필요한 연료를 낭비하게 된다. 8만km 이상을 주행했다면, 가까운 정비소에서 산소센서를  점검해야 한다.

연료필터

연료필터는 연료가 연료통에서 펌프를 통해 엔진까지 들어가는 과정 중 생긴 이물질이나 불순물을 걸러

 
주는 역할을 한다. 연료필터의 적정 교환주기는 3~4만km인데, 이를 넘어서게 되면 연료 공급 불량으로 공전 부조, 가속 불량, 시동 꺼짐 등의 상황이 발생한다. 또한, 필터링이 되지 않아 인젝터 내부 녹물 발생 및 분사 상태불량으로 막힘이 생길 수 있다.

즉, 연료필터가 막히면 정확한 연료분사 제어가 되지 않아 인젝터 분사시간이 늘어나므로 결과적으로 연료 소모율이 커지게 된다. 이전에 교체하지 않았다면, 알뜰 봄나들이를 위해 사전에 점검을 받는 것이 좋다.

점화플러그

가솔린 엔진은 연소실 내부에서 점화플러그가 일으킨 불꽃이 연료를 태워 엔진 출력을 생성한다. 점화플러그에 카본이 쌓이거나 마모되면 점화 불꽃이 약해지는데, 이 경우 연료의 완전 연소를 유도하지 못하게 된다.

또한, 적절한 시기에 점화플러그를 교환하지 않으면 전극간격이 넓어져 출력 및 연비 저하의 결과를 초래한다. 엔진 내부에 장착된 점화플러그의 상태는 탈거 확인 하기 전까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정기적 관리가 필요하다.

한편, 보쉬의 퓨전 점화플러그는 백금과 이리듐이 혼합 적용되어 있어 별도의 전압 상승 없이도 최상의 엔진성능을 제공하며, 가장 긴 수명(10만 km)과 뛰어난 안전성을 자랑한다. 혁신적인 표면간극기술은 가장 효율적인 연소와 최상의 출력을 실현할 수 있도록 강력한 점화 불꽃을 발생시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