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월드랠리팀 더블 포디움, WRC 이탈리아 랠리 시즌 첫 우승 쾌거
현대차 월드랠리팀 더블 포디움, WRC 이탈리아 랠리 시즌 첫 우승 쾌거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6.06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모터스포츠 '현대 월드랠리팀'이 지난 2일부터 5일(현지시간)까지 이탈리아 사르데냐(Sardegna)에서 열린 ‘2022 월드랠리챔피언십(World Rally Championship, 이하 WRC)’ 5차 대회에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현대차는 이번 랠리에서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오트 타낙(Ott Tänak)이 1위에 오른데 이어 다니 소르도(Dani Sordo)가 3위를 차지하면서 더블 포디움을 차지했다. 

오트 타낙은 ‘i20 N Rally1’ 경주차로 3시간 10분 59초의 기록을 달성, 2위와 1분이 넘는 압도적인 차이로 현대차에 시즌 첫 우승을 안겼다. 이로써 현대차는 역대 이탈리아 랠리에서 총 다섯 번의 우승컵(16년, 18~20년, 22년 우승)을 들어올리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다니 소르도도 3위를 차지하며 팀 성적에 힘을 보태며 현대 월드랠리팀은 제조사 부문에서 총 45점을 얻어내며 선두 토요타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탈리아 랠리에서 오트 타낙은 드라이버 종합 순위 3위로 올라섰으며,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은 리타이어로 선두권에서 멀어지며 대회를 다소 아쉽게 마무리했지만 드라이버 종합 순위 2위를 지켰다. WRC는 올해부터 내연기관 기반이 아닌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반의 신규 기술 규정이 적용됨에 따라 현대차는 i20 N의 1.6ℓ 4기통 엔진에 100kW급 전동모터를 탑재한 i20 N Rally1 경주차로 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 새롭게 선보인 i20 N Rally1 경주차로 우승함으로써 현대자동차의 우수한 고성능∙친환경 기술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시즌 마지막까지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WRC는 국제자동차연맹 FIA(Féderation Internationale de l’Automobile)가 주관하는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대회다.

포장도로에서부터 비포장도로, 눈길까지 각양각색의 환경에서 펼쳐지는 연간 경기결과를 토대로 제조사 및 드라이버 부문 챔피언이 결정된다. WRC 올해 시즌은 총 13라운드로 구성되며, 다음 경기는 이달 23일~26일(현지시간) 케냐에서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