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J100 차명 '토레스' 확정, 티저 공개 '저돌적인 SUV' 스타일 주목
쌍용차 J100 차명 '토레스' 확정, 티저 공개 '저돌적인 SUV' 스타일 주목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5.17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가 J100 차명을 ‘토레스TORRES)’로 확정했다. 쌍용차는 17일, J100 차명과 함께 티저 이미지와 영상을 공개했다. 차명 토레스는 세상의 끝, 남미 파타고니아 남부의 지구상에 마지막 남은 절경이라 불리고 있는 ‘토레스 델 파이네 국립공원’에서 따왔다.

토레스는 유네스코가 지정한 생물다양성 보존지역으로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에서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세계 10대 낙원으로 꼽히며 세계 모험가들이 버킷리스트 1순위로 꼽는 핫플레이스다. 공개된 티저 이미지는 차명 토레스와 어울리는 저돌적이고 정통적인 SUV의 스타일을 보여준다. 

쌍용차는 토레스가 새로운 디자인 비전 및 철학인 ‘Powered by Toughness’를 바탕으로 디자인한 첫 작품이며 기존 SUV와 차별화한 고유의 헤리티지인 강인하고 모던한 디자인으로 정통 SUV 스타일을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토레스 전면부는 버티컬 타입 라디에이터그릴로 강인하고 와일드한, 후면부는 스페어 타이어를 형상화한 테일게이트 가니쉬로 정통 SUV 이미지를 연출했다.

쌍용차는 강인하고 터프한 디자인에 웅장함을 더한 토레스가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기능과 공간 활용성으로 캠핑 및 차박 등에 최적화하고 도심형 SUV와 확연한 차별화로 정통 SUV 영역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또 레저환경에 적합한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제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세분화하는 SUV 시장에서 토레스는 준중형 SUV 코란도와 대형 SUV 렉스턴 사이의 간극을 메우고 차급(Segment)을 넘나들며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다”며 “오랜 기간 철저하게 상품성을 높이며 준비한 만큼 시장에 뜨거운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 토레스는 오는 6월 사전계약과 함께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며 출시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