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팔 차가 없는 벤츠 누르고 깜짝 1위...수입차 10월 판매 급감
BMW, 팔 차가 없는 벤츠 누르고 깜짝 1위...수입차 10월 판매 급감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1.11.0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수입차 베스트셀링카 1위 아우디 A6

수입차도 공급 부족에 따른 판매량 감소가 이어졌다.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10월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 대수는 1만 8764대를 기록했다. 이는 9월 2만406대보다 8.0%, 지난해 10월 2만 4257대보다 22.6% 감소한 수치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누적대수는 23만 3432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8.1% 증가했다.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BMW가 4824대로 1위에 올랐다. 메르세데스 벤츠(3623대), 아우디(2639대), 볼보(1125대), 지프(750대), 폭스바겐(719대)이 뒤를 이었다. 람보르기니는 33대, 벤틀리 17대, 롤스로이스도 12대가 팔렸고 재규어가 7대로 가장 적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유럽이 1만 4950대(79.7%)로 가장 많았고 미국 2111대(11.3%), 일본 1703대(9.1%) 순이다. 연료별로는 가솔린 9520대(50.7%), 하이브리드 5229대(27.9%), 플러그인하이브리드 1850대(9.9%), 디젤 1644대(8.8%), 전기 521대(2.8%) 순이다.

10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아우디 A6 45 TFSI(851대), 폭스바겐 Jetta 1.4 TSI(633대), BMW 520(603대)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임한규 수입차 협회 부회장은 “10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부족과 반도체 수급 난에 기인한 공급부족 등으로 전월 대비 감소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