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10월 판매 6875대 기록 '반도체 부족으로 전년 대비 78.1% 감소'
한국지엠, 10월 판매 6875대 기록 '반도체 부족으로 전년 대비 78.1% 감소'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11.0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주식회사가 10월 한 달간 내수 2493대, 수출 4382대 등 총 6875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판매는 내수와 수출 모두에서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칩 공급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의 여파로 전반적인 감소세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쉐보레 스파크는 10월 내수 시장에서 총 1074대가 판매되어 실적을 이끌고 쉐보레 트래버스는 같은 기간 310대 판매돼 전년 동월 대비 3.0% 증가세를 기록했다.

쉐보레 트래버스는 지난 9월 총 255대가 신규 등록되며 3개월 연속 국내 수입 대형 SUV 시장 내 1위를 달성한 데 이어 지난달에도 310대 판매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수출은 RV 4124대, 중대형승용 258대 등 4382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82.0% 감소하고 전월 대비로도 55.6% 줄어든 실적이다.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카를로스 미네르트 신임 부사장은 “차량용 반도체 칩 부족으로 인해 내수와 글로벌 시장 판매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가을이라는 계절적 요인과 가장 잘 어울리면서도 아웃도어 활동에 최적화됐다고 평가받는 쉐보레 트래버스 등에 대한 마케팅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