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0월 글로벌 판매 53.1% 감소 '반도체 부족으로 생산 차질'
쌍용차 10월 글로벌 판매 53.1% 감소 '반도체 부족으로 생산 차질'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11.0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자동차가 지난 10월 한달 간 내수 3279대, 수출 1500대를 포함 총 4779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실적은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국내외 시장 호평과 수출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에 따른 생산차질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53.1% 감소한 것이다.

현재 쌍용차는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이 장기화 되면서 내수 및 수출 포함 적체 물량만 1만2000대에 달하는 등 적체 현상이 확대되고 있다. 당초 출고 적체 해소를 위해 10월 중 약 8300대(내수 5500대, 수출 2800대) 판매를 목표로 하였으나, 공급물량의 한계로 인해 58% 달성에 그쳤다.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 약 5000여대를 포함 총 7000여대의 출고 적체를 보이고 있는 내수판매 역시 생산 차질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56.9% 감소했다. 특히 지난 4월 출시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판매 호조세가 지속되면서 월 평균 약 2500대 수준의 공급이 이뤄졌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약 5000여대가 출고 적체되어 있다. 

한편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수출 역시 5000대가 넘은 백 오더가 있음에도 생산 차질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로는 42.0% 감소했지만, 누계 대비로는 여전히 증가세를 유지했다.  

쌍용차는 “상품성 개선 모델의 호평과 수출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공급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로 출고 적체가 심화되고 있다”며 “부품 협력사와의 공조를 통한 부품 추가 물량 확보 및 효율적인 생산라인 운영을 통해 출고 적체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