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쏘 스포츠의 후계자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누적 10만대 돌파
무쏘 스포츠의 후계자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누적 10만대 돌파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0.04.2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가 출시 27개월 만에 10만대(렉스턴 스포트 칸 포함, 사진) 판매를 돌파했다. 이는 17개월만에 10만대를 판매한 티볼리(2016년)와 26개월의 1세대 렉스턴(2003년)에 이은 3위 기록이다. 지난 2018년 출시한 ‘오픈형 렉스턴’ 렉스턴 스포츠는 출시 한 달 만에 누적계약 1만대를 달성했고 같은 해 4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쌍용차는 스포츠 브랜드의 ‘개척자’ 무쏘 스포츠로 국내에 SUT(Sports Utility Truck)라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했으며 혁신적 스타일의 2세대 모델 액티언 스포츠, 가장 오랜 기간(2012~2017년) 판매된 3세대 코란도 스포츠, 4세대 렉스턴 스포츠로 계보를 이어오며 역대 내수 판매량이 연중 40만대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 브랜드가 세대를 거듭하며 고객으로부터 꾸준한 관심과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데는 온·오프로드를 아우르는 주행 능력과 독보적 오픈형 스타일, 저렴한 자동차세(2만8500원)와 사업자 부가세(10%) 환급 등 우수한 경제성이 뒷받침됐기 때문인 것으로 평가 받는다.

이런 장점들 덕분에 일반 사용자는 물론 법인고객 및 사업자들에게 폭넓게 사랑 받고 있으며, 쌍용차는 이에 대한 보답으로 사업자 또는 1.5톤 이하 화물차나 7년 이상 노후차 보유 고객이 4월 렉스턴 스포츠 구매 시 50만원 특별할인을 포함해 최대 150만원 할인을 제공한다.

3.9% 금리에 48~60개월로 이용 가능하며 첫 1년은 월 1만원 무이자 납입 후 잔여 기간 원리금 분할 납부로 초기 부담을 완전히 낮춘 여유만만365 할부도 시행된다. 쌍용차 관계자는 “세대를 거듭할 때마다 혁신적 스타일과 뚜렷한 개성을 추구해 온 스포츠 브랜드는 열렬한 지지를 가진 고객층, 독자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확보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