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허술한 보안에 맥 빠진 신차 제네시스 GV80
[기자수첩] 허술한 보안에 맥 빠진 신차 제네시스 GV80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9.12.05 09: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출시되는 신차 가운데 마지막 모델이 될 제네시스 GV 80이 연일 화제다.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온 실제 차 이미지를 보고 난 후의 반응은 일단 뜨겁다. 역대급, 이것으로 끝과 같은 호평이 많다. 해외에서도 높은 기대감을 보인다.

2017년 처음 공개된 콘셉트카의 어색함을 버리고 프리미엄 브랜드다운 고급스러움과 세련된 외관을 갖췄고 실내 구성도 손색이 없다는 평가가 많다. BMW X5, 볼보 XC90, 벤츠 GLE 등을 경쟁차로 지목하고 "긴장해야 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왔다.

우리나라와 해외에서 GV 80의 외관과 실내 구성에 대해 세부적인 분석이 나오고 있는 것은 유례없이 공식 공개 전 실제 차 이미지가 대거 등장한 때문이다. 테스트 주행이나 잠깐 세워져 있을 때 흔히 찍는 그런 스파이샷이 아니다. 공장에서 찍은 선명하고 세부적인 이미지들이 연일 터져 나왔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해외 브랜드와 다르게 출시 전 신차 공개를 극도로 꺼린다. 기아차가 신형 K5의 프리뷰에서 미디어의 영상과 사진 촬영을 허용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광고나 마케팅을 위한 야외 촬영에서 의도하지 않게 외부로 노출된 저화질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법석을 떤다.

온라인에서 나돌고 있는 GV 80의 이미지는 따라서 현대차 보안 체계에 심각한 허점이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게 한다. 유출되고 있는 실제 차 이미지의 대부분이 현대차 공장에서 나온 것이다. 대부분은 조립 라인의 마지막 단계인 품질 검사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안정적인 각도에서 촬영된 실내 사진에는 모드에 따라 변화하는 클러스터도 상세하게 담아냈다. 현대차가 의도적으로 스파이샷을 유출하고 있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지만 유출된 이미지가 포함된 기사의 삭제를 강경하게 요구하는 것으로 봐서 그럴 리 만무하다.

업계 관계자는 "조립 라인에 스마트폰을 소지할 수 있는 관대한 노사관계"를 원인으로 보고 있다. 누구든 마음만 먹으면 공장 내부는 물론, 아직 공개하기 전 신차를 촬영하고 유출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신차는 수천억 원에 달하는 막대한 비용을 들여 개발한다.

신차의 상품성 못지않게 마케팅은 성패를 가르는 매우 중요한 요소다. 치밀한 시장 분석에 맞춰 일정을 짜고 언제 어느 부분을 공개하고 광고를 시작하고 론칭을 하고 판매를 시작할지를 결정한다. 그런데 어느 직원이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몰래 찍은 사진을 인터넷에 유포하면 그런 계획이 수포가 된다.

마케팅 전략에 차질이 발생할 것이 뻔하고 이에 따른 손실도 막대할 것이 당연하다. 그런 이미지를 유포한 직원의 마음보가 무엇인지 가늠하기 어렵지만 적어도 회사 전체에 막대한 손해를 끼치고 마케팅 전략에 차질을 줬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J 2019-12-07 08:53:26
일했던 사람들이 유출하겠지

2019-12-05 12:33:37
유출 안되는 회사를 본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