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해진 코나의 라인업, 연비 19.3km/ℓ 하이브리드 추가
완벽해진 코나의 라인업, 연비 19.3km/ℓ 하이브리드 추가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9.08.07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소형 SUV '코나'에 하이브리드(사진) 버전이 추가됐다. 이로써 코나는 가솔린을 시작으로 디젤과 순수전기차까지 동급 SUV 가운데 가장 다양한 엔진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현대차는 7일 코나 하이브리드 모델과 2020 코나(가솔린ᆞ디젤)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기존 코나에서 8개로 운영하던 트림도 2020 코나에서는 3개로 간소화됐다. 여기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등의 첨단 안전 사양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2020 코나 디젤은 요소수 타입의 신규 디젤 엔진을 적용해 복합 연비가 기존 대비 약 4.2%(17.5km/ℓ/16인치 2WD ) 개선됐으며 4륜 구동 옵션도 추가됐다.

새롭게 라인업에 추가된 코나 하이브리드는 코나 하이브리드는 가솔린 1.6 엔진, 6단 DCT,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장착해 최고출력 105마력(ps), 최대토크 15.0(kgf·m)의 동력성능과 복합 기준 19.3km/ℓ의 연비 효율성을 발휘한다. 

코나 하이브리드에는 현대차 최초로 카투홈이 적용됐으며 고급 인포테인먼트 사양과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을 갖췄다. 카투홈은 차 안에서 조명, 에어컨, 보일러 등 가정의 홈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은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Stop & Go 포함), 차로 유지 보조(LFA),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오토홀드 포함) 등으로 구성됐다.

2020 코나의 가격은 가솔린 모델이 1914만 원~2246만 원, 디젤 모델 2105만 원~2437만 원, 하이브리드 모델 2270만 원~2611만 원 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