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현대 프로젝트, 3D 미술사 '3D: Double Vision' 전시
더 현대 프로젝트, 3D 미술사 '3D: Double Vision' 전시
  • 정호인 기자
  • 승인 2018.07.16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15일(현지 시간) 'LA 카운티 미술관(LACMA)'에서 현대차와 LACMA의 장기 파트너십 일환인 ‘더 현대 프로젝트’의 신규 작품 '3D: Double Vision'전시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더 현대 프로젝트’는 예술과 기술의 융합에 주목한 혁신적인 예술 작품을 선보이는 프로젝트로서, 지난 2015년 3월 현대차가 LACMA와 체결한 10년 장기 후원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실시하게 됐다.

더 현대 프로젝트’의 핵심인 전시 시리즈는 2015년 아티스트 그룹 랜덤 인터내셔널과 미디어 아티스트 다이애나 세이터 전시를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영화 감독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의 첫 VR 영상 작품을 선보였다.

이번 ‘더 현대 프로젝트’의 네 번째 전시인 '3D: Double Vision'은 오늘날 VR, 3D 프린팅 등 ‘기술과 예술의 융합’ 분야의 시초이자 영감이 된 3D가 지난 175년간 미술사에서 구현된 계보를 선보인다.

사물을 지각하는 방식의 본질, 착시의 아름다움 및 ‘기술-기구-인간’이 맺는 관계 등을 다루는 이번 전시는 일상적 사물과 함께 전통 미술부터 현대 미술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작품을 한 곳에 모아 보여준다.

전시를 통해 선보이는 60여 점의 작품은 관람객에게 두 눈으로 하나의 입체적인 이미지를 합성하는 '양안시'가 3D의 시각적 원리로서 어떻게 작동하는지 보여주며, 관람객의 적극적인 참여를 동원해 3D에 대한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다.

현대차는 ‘더 현대 프로젝트’는 전시 외에도 아트+테크놀로지 랩을 후원하고 기술 자문을 제공함으로써 예술과 기술 분야의 융합을 연구하며 새로운 예술 분야를 개척하는 작가들에게 작업 비용, 장비, 기술 자문 등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