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세대 어코드 출시, 10단 자동변속기로 정점
10세대 어코드 출시, 10단 자동변속기로 정점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05.1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세대 어코드가 10일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더욱 강력해진 브이텍 터보 엔진과 혼다가 독자개발한 10단 자동변속기로 역대 어코드의 정점으로 평가되는 모델이다.

정우영 혼다 코리아 사장은 "신형 어코드는 역대 어코드 사상 가장 강력한 경쟁력과 압도적인 자신감으로 혼다만의 달리는 기쁨을 경험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고를 낮추고 전폭과 휠베이스를 늘리는 저중심 설계를 기반으로 개발된 10세대 어코드는 새로운 보닛과 패스트백 디자인, 새로운 레이저 용접 기술로 매끈하고 에너지 넘치는 스타일링을 보여줬다.

인테리어는 개방감과 쾌적함을 강조하기 위해 고급스러운 소재를 대폭 적용했으며 혼다의 차세대 인테리어 컨셉을 적용했다. 헤드업디스플레이와 버튼식 기어 시프트 등 첨단 사양도 제공한다.

파워트레인은 1.5 터보와 2.0 터보 스포츠, 하이브리드 타입으로 구성됐다. 1.5터보는 무단 자동변속기와 결합해 최고출력 194마력, 최대토크 26.5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연비는 복합기준 13.9km/리터.

10단 자동변속기를 처음 맞물린 2.0 터보는 최고출력 256마력, 최대토크 37.7kg.의 성능을 갖췄다. 연비는 복합 기준 10.8km/리터다.

3세대 i-MMD 시스템이 적용된 하이브리드 모델은 2.0 DOHC VTEC 엔진과 e-VCT로 145마력의 최대 출력과 17.8kg.m의 최고출력, 18.9km/리터의 복합 연비를 달성했다.

혼다 센싱, 레인 와치 등 첨단 안전 사양과 주행 환경과 노면 상황에 맞춰 댐퍼의 감쇠력을 조정하는 어댑티브 댐퍼 시스템을 탑재해 증차감을 높였다. 

가격은 1.5 터보 3640만원, 2.0 터보 스포츠 4290만원, 하이브리드는 EX-L 4240만원, 투어링이 4540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