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10세대 어코드, 2018 북미 올해의 차 수상
혼다 10세대 어코드, 2018 북미 올해의 차 수상
  • 최정희 인턴기자
  • 승인 2018.01.16 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다의 10세대 어코드(사진 아래)가 기아차 스팅어와 토요타 캠리를 따 돌리고 2018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이로써 혼다는 시빅과 리지라인이 2016년 올해의 차, 2017년 올해의 트럭으로 선정된데 이어 올해 어코드까지 3년 연속 자동차 부문 세계 최고 권위의 상을 수상했다.

최종 후보에 올라 기대를 모은 기아차 스팅어는 아쉽게 수상을 하지 못했다. 2018 북미 올해의 차 유틸리티는 볼보 XC60, 올해의 트럭은 링컨 내비게이터가 각각 수상했다.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과 캐나다의 자동차 기자 60명이 참여하는 심사와 평가로 결정되며 수상 모델은 디트로이트모터쇼 개막일에 맞춰 발표된다.

심사에 참가한 기자단은 "10세대 어코드는 전 모델보다 더 매끄럽고 강한 스타일에 내부의 공간을 넓혔다"고 평가했고 XC60에 대해서는 "XC90보다 더 매력적이고 똑똑한 장비를 갖췄다"고 말했다.

링컨 내비게이터는 "컨티넨털과의 디자인 공유로 링컨의 수익을 올리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된 혼다 어코드는 1982년 출시돼 미국 시장에서만 지금까지 1100만 대 이상의 누적 판매 기록을 갖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