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연비 가장 높은 브랜드는 마쓰다, 현대차는
평균 연비 가장 높은 브랜드는 마쓰다, 현대차는
  • 최정희 인턴기자
  • 승인 2018.01.1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자국내에서 판매되는 전체 자동차와 브랜드별 평균 연비를 발표했다. 연비는 EPA의 자체 테스트 결과로 얻어진 데이터다.

EPA에 따르면 미국에서 판매된 2016년형 자동차의 전체 평균 연비는 24.7마일(10.50km/ℓ)로 조사됐다.

이는 직전연도 대비 0.1mpg(0.042km/ℓ) 증가한 수치다. EPA는 2017년형 전체 자동차의 평균연비가 25.2mpg(10.71km/ℓ)까지 향상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현대차는 2015년형에 이어 2016년형 모델에서도 전체 브랜드 가운데 가장 높은 연비 개선을 달성하는 기록을 세웠다. 

현대차는 이 기간 0.1mpg(0.042km/ℓ)에 그친 업계 전체의 개선치를 크게 넘어선 1.3mpg(0.55km/ℓ)의 연비를 개선했다. 

평균 연비는 28.8mpg(12.24km/ℓ)로 마쓰다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2015년형 모델도 같은 순위를 기록한 바 있다.

반면, 중대형 픽업 트럭 비중을 높인 미국 빅3의 평균 연비는 업계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 가운데 GM은 23mpg(9.77km/ℓ)에 그쳤다.

크라이슬러와 포드의 사정도 비슷해 미국 정부의 환경 정책에 자국 브랜드의 대응이 가장 소홀하다는 비난을 받는다.

특히 크라이슬러는 환경 기준 충족을 위해 막대한 비용을 주고 테슬라 등 다른 업체에서 탄소배출권을 구매하고 있어 연료 효율성 개선 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는다.

한편, 현대차는 "EPA의 기업평균연비(CAFE)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으며 이에 맞춰 2025년까지 아이오닉과 넥쏘 등의 친환경 모델 18개를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