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9.21 목 23:51
오토헤럴드
이슈&테마
티볼리와 코나, 달아 오르는 소형 SUV 전운
김흥식 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08:59:54
   
 

소형 SUV의 열기가 뜨겁게 달아 오르고 있다. 지난 2월 푸조 2008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공개됐고 물량 부족으로 애를 태웠던 르노삼성차 QM3도 공급에 숨통이 트이면서 판매에 탄력이 붙었다. QM3는 오는 7월 페이스 리프트를 투입, 6월 출시 예정인 현대차 최초의 소형 SUV 코나와 경쟁을 앞두고 있다.

기아차도 소형 SUV 니로와 다른 성격의 스토닉을 7월 출시할 계획으로 있어 하반기 내수 시장은 기존인기 모델과 리딩 브랜드의 신차 출시 그리고 상품성이 강화된 페이스 리프트 모델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소형 SUV 시장은 2013년까지 이전까지만 해도 세그먼트 가운데 가장 부진했다. 2013년 한 해 동안 9215대 판매에 그쳤고 모델도 쉐보레 트랙스, 르노삼성 QM3 단 두종에 불과했다. 시장에 불을 붙인 것은 2014년 하반기에 출시된 푸조 2008이다. 

이때 소형 SUV 판매는 2만8559대로 증가했고 2015년 쌍용차 티볼리가 가세하면서 8만2308대, 2016년 11만 여대로 급성장했다. 현대차 코나와 기아차 스토닉 등 리딩 브랜드의 소형 SUV 출시가 예정돼 있는 2017년에는 15만대 이상, 판매 비중은 10% 이상까지 가능해 보인다.

지금의 소형 SUV 시장을 이끌고 있는 모델의 자리 지키기 경쟁도 치열해 질 전망이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1만9087대를 기록하며 여전한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쌍용차 티볼리는 지난 해보다 늘어난 판매량을 기반으로 코나와 스토닉, QM3 등을 견제한다는 전략이다.

소형 SUV는 최근 레저문화 붐 속에 실용성과 경제성을 중시하는 젊은층과 여성층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며 높은 성장세를 기록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엔트리 모델 1순위였던 준중형 세단 또는 소형차 와 같은 선상에서 위시리스트에 소형 SUV가 포함되고 있는 것도 성장 가능성을 높여 준다. 

따라서 2017년 하반기 자동차 시장은 쌍용차 티볼리의 소형 SUV 시장 1위 수성 여부, 그리고 현대차 코나와 기아차 스토닉이 시장 판도에 어떤 변화를 가져 올지, 르노삼성차 QM3와 쉐보레 트랙스의 선전 여부가 최대 이슈가 될 전망이다.

여기에 푸조 2008과 시트로엥 칵투스, 피아트 500X, 지프 레니게이드 등 경쟁력을 갖춘 수입 브랜드의 소형 SUV 모델간 경쟁까지 벌어지고 있어 과거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BMW, M보다 더 강력한 CSL...
자동차 열쇠가 번거로운 물건이 되고 있다
기아차 스토닉 英 가격 2495만 원, 캡처와 경쟁
제네시스 G70, BMW3 시리즈는 해볼 만하다
고휘도 LED 전조등, 일본은 불티 우리는 불법
포드와 손잡은 마힌드라, 쌍용차는 '호재'
위기를 기회로, 베이징현대 ‘올 뉴 루이나’ 출시
[기자수첩] 인공지능으로 질주하는 독일 자동차


제네시스 G70, BMW3 시리즈는 해볼 만하다
국산 차를 몰고 역사상 가장 빠른 속도로 달려봤다. 고속으로 도달하는 시간이 짧고 경쾌하다. 이렇게 달리는데도 후미의 ... [더보기]
자율주행차 경쟁력 약화시키는 규제일변 정책

자율주행차 경쟁력 약화시키는 규제일변 정책

국가 경제의 틀에서 보면 자동차는 가장 확실한 미래 먹...
아키텍처에는 자동차의 신차 전략이 숨겨져 있다.

아키텍처에는 자동차의 신차 전략이 숨겨져 있다.

일반적으로 새로운 자동차 한 대를 개발하는데 얼마나 많...

[기자수첩] 타고 놀 곳이 있어야 G70도 팔린다

[기자수첩] 타고 놀 곳이 있어야 G70도 팔린다
최고 출력 370마력의 제네시스 G70이 낼 수 있는 최고 속도는 시속 270km다.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