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12.14 목 16:05
오토헤럴드
이슈&테마모터스포츠
WRC 랠리 최강자 시트로엥, 멕시코 랠리 첫 우승
강기호 인턴기자  |  webmas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3  15:43:32
   
 

시트로엥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가 '월드 랠리 챔피언십 2017’ 3차전 멕시코 대회에서 시트로엥 토탈 아부다비 WRT 팀 크리스 미케가 우승하며, 시트로엥 레이싱 팀에 2017년 WRC 복귀 이후 첫 우승을 안겼다고 밝혔다.

WRC 3차전 멕시코 대회는 3월 9일부터 12일까지(현지 시각 기준) 멕시코 레옹에서 총 897.68km의 거리로 랠리가 진행됐다. 이번 멕시코 대회에서 시트로엥 토탈 아부다비 WRT팀의 크리스 미케는 압도적인 실력으로 2 라운드 이후 줄곧 1위를 질주하며 3시간 22분 4.6초의 기록으로 최종우승을 차지했다. 

2위는 3시간 22분 18.4초를 기록한 세바스티앙 오지에(포드 M-스포트), 3위는 3시간 23분 4.3초의 기록으로 티에르 누빌(현대 월드랠리팀)가 차지했다.

   
 

시트로엥 레이싱팀은 지금까지 WRC 대회에서 96번의 대회 우승과 8시즌 제조사 타이틀 부문 우승이라는 괄목할 만한 성적으로 최고의 랠리 챔피언십 팀으로 평가 받았으며, 2017년 WRC 대회 복귀를 앞두고 많은 주목을 받았다. 

2017년 WRC 대회는 매 대회마다 우승자와 우승팀이 바뀔 정도로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4년만에 WRC 에 복귀한 시트로엥 토탈 아부다비 WRT 팀은 이번 우승으로 시트로엥의 뛰어난 기술력과 드라이버 능력, 그리고 시트로엥 C3 WRC 랠리카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하며, 모터스포츠 강자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시트로엥 토탈 아부다비 WRT팀은 시트로엥 C3 모델을 기반으로 제작된 새로운 머신 ‘C3 WRC 2017’으로 대회에 참가한다. 2017 차량 기술 규정에 맞춰 시트로엥 레이싱 기술이 집약된 1.6ℓ 터보 직분사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380 마력, 최대 토크 400Nm로 강력한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무게는 1190kg에 불과하며, 너비가 55mm 늘어난 1875mm로 보다 안정적인 핸들링과 주행을 꾀했다. 에어로다이내믹 퍼포먼스의 중심인 범퍼와 사이드 스커트에 스필리터와 윙릿을 갖춰 다운포스를 증가시키고 언더스티어를 감소시켰으며, 후면에는 거대한 리어 윙을 장착했다. 

한편, WRC대회는 F1과 WTCC와 함께 국제자동차연맹인 FIA가 진행하는 세계적인 월드 챔피언십 모터스포츠로, 1월 몬테카를로를 시작으로 11월 호주대회까지 총 13회 개최될 예정이다. 다음 4차전 대회는 4월 6일에서 9일까지 프랑스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강기호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격렬했던 중형 세단 경쟁의 '진짜...
볼보 XC60, 일본이 뽑은 2017 올해의 차
폭스바겐, 아테온 닯은 신형 제타 티저 공개
앞트임으로 확 바뀐 토요타 신형 아발론 티저 공개
단단하고 당돌하게, 기아차 '더 뉴 레이' 출시
재규어의 재규어 뉴 F-TYPE 출시, 2.0ℓ 가...
승차감 점검, SM6 GDe 비포장길 고속 주행
아직 먼 수소전지차, 지금은 전기차가 답이다


승차감 점검, SM6 GDe 비포장길 고속 주행
우음도는 육지 섬이다. 시화 방조제가 끝이 보이지 않는 너른 들판을 만들었고 우음도를 잇는 바다와 뱃길을 막아 버렸다.... [더보기]
아직 먼 수소전지차, 지금은 전기차가 답이다

아직 먼 수소전지차, 지금은 전기차가 답이다

친환경차 3총사는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 연료전지...
[칼럼] 현대차는 또 기회를 놓치고 있다

[칼럼] 현대차는 또 기회를 놓치고 있다

제주도 동쪽 끝 우도에 전기버스가 들어간다. 이지웰페어...

[기함열전:유럽편] 볼보와 재규어 그리고 푸조

[기함열전:유럽편] 볼보와 재규어 그리고 푸조
플래그십 세단은 브랜드의 럭셔리 이미지 구축을 위해 반드시 운영해야 하는 모델이다. 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