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사, 2015년 임금교섭 조인식 개최
한국지엠 노사, 2015년 임금교섭 조인식 개최
  • 박진솔 기자
  • 승인 2015.08.1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 노사가 18일, 부평 본사에서 ’2015년 임금교섭 조인식’을 갖고 올해 노사교섭을 최종 마무리했다. 이날 조인식에는 세르지오 호샤 한국지엠 사장과 강두순 전국금속노동조합 부위원장, 정종환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 지부장 등 노사 교섭대표가 참여했다.

작년 무분규 타결에 이어 2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을 마무리한 한국지엠은 미래 경쟁력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최선의 안으로 노사 간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자평했다.

한국지엠은 이를 바탕으로 판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쉐보레의 더 넥스트 스파크는 물론, 쉐보레의 플래그십 모델인 대형 세단 임팔라와 사전계약 중인 소형 SUV 트랙스 디젤 등 신차들을 앞세워 내수 판매에 더욱 집중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한국지엠 노사 양측은 지난 4월 23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총 21차례 교섭을 가졌으며, 지난 7월 27일에 기본급 8만 3000원 인상과 미래발전전망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올해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을 도출해냈다.

지난 7월 29일과 30일 양일간 실시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는 전체 조합원 중 총 1만 3388명이 투표해 이중 7719명(찬성률 57.6%)이 찬성해 가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