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점령군 폭스바겐에 현대차 선전포고
상하이 점령군 폭스바겐에 현대차 선전포고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5.04.2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이=중국] 중국 최대의 경제 산업도시 상하이의 도로에는 폭스바겐과 제너럴모터스(GM)의 앰블럼을 단 자동차로 가득하다. 이 곳에 이들 회사의 생산 거점들이 있기 때문이다. 중국 내에서 생활 경제 수준이 가장 높은 도시답게 소형차보다 고가의 중대형차와 SUV 모델들이 많은 것도 특징이다.

현대차 중국법인 관계자는 “상하이는 폭스바겐의 아성 같은 곳이다. 30년 전부터 중국 전역을 공략하는 전진 기지 역할을 했고 이 때문에 자동차와 폭스바겐을 같은 개념으로 생각하는 것이 바로 상하이 시민”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도로에서 현대차 또는 기아차를 만나는 것은 쉽지가 않다. 투싼, K5 몇 대가 발견된 정도다. 중국 동부 지역에서 최근 중부와 남부로 영역을 넓혀나가고 있는 현대차와 기아차가 반드시 돌파해야 할 지역은 따라서 상하이다.

상하이에서의 입지를 탄탄하게 굳혀야만 중국 남부, 그리고 내륙으로 뻗어 나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현대차와 기아차가 거두고 있는 성과를 보면 가능성은 충분해 보인다. 특히 최근 중국에서 가장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SUV 차종과 친환경 모델, 그리고 고급 중대형 모델을 투입하면서 연이어 ‘대박’을 터 뜨리고 있다.

 

현대차가 20일 개막한 2015 상하이모터쇼에서 중국형 신형 투싼(TLc)을 공개한 것 역시 지난해 4월 첫 선을 보인 중국 전략 소형 SUV ix25, 기아차의 전략 소형 SUV KX3의 인기를 이어가기 위한 전략이다. 지난 2014 베이징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ix25는 지난해 10월 출시와 동시에 중국내 최고 인기 모델로 자리를 잡았다. ix25는 지난해 2만 4721대를 비롯해 올해 3월까지 총 4만 8809대가 판매되면서 월 평균 8000대 이상 판매가 되고 있다.

출시 첫해인 지난해에는 3개월 만에 소형 SUV 시장 점유율 6.1%를 기록한 ix25는 올해 3월까지 시장 점유율을 13.7%까지 끌어 올렸다. 이로써 지난해 1위를 기록한 장안포드의 에코-스포츠, 동풍혼다의 XR-V, 광주혼다의 베젤 등 쟁쟁한 경쟁차들을 누르고 판매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와 함께 중국 SUV 시장에서 꾸준히 인기를 얻어온 투싼(구형 투싼 JM)과 ix35(국내명 투싼ix), 싼타페(현지명 XINSHENGDA) 역시 중형 SUV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2005년부터 판매되기 시작한 투싼(JM)과 2010년부터 판매되고 있는 ix35(투싼ix)는 올해 1월 누적판매 100만대를 돌파하는 등 올해 3월까지 누적판매 102만 2372대를 기록했다.

 

구형 스포티지(KM)과 신형 스포티지R(SL)을 병행 판매하고 있는 기아차도 올해 3월까지 누적판매 68만 4388대(구형 32만 9004대, 신형 35만 5384대)를 기록하고 있으며, 올해 3월에 출시된 중국 전략 소형 SUV KX3는 한 달 만에 5596대가 팔려 나갔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의 추세대로 보면 현대ㆍ기아차의 중국 내 SUV 누적판매가 현재 191만 9677대에서 연내 200만대 판매 돌파가 확실시 되고 있다. 특히 현대ㆍ기아차 양사의 차량을 모두 합친 중국 SUV 시장 점유율은 총 26.2%(2015년 3월, 20.6%)에 달한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눈높이가 높아진 중국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YF쏘나타를 중국형으로 개조해 출시하고 첫해 7만 2065대 판매하고 이듬해 바로 연간 판매 10만대를 넘어서는 등 비약적인 판매 증가세를 기록했다.

 
기아차 역시 같은 해 중국에서 대표 중형세단 K5를 중국형으로 개조해 출시, 첫해 3만 4220대를 판매한 이후부터 매년 5만대 이상을 판매하고 있다. 현대ㆍ기아차는 YF쏘나타와 K5에 이어 2013년과 2014년 선 보인 중국 전략 중형 세단인 ‘밍투(Mistra)’와 ‘K4’가 연이어 흥행에 성공을 했다.

현대ㆍ기아차는 현재 판매되고 있는 차종을 기준으로 중국 중형차 시장에서 지난해까지 누적판매 100만대를 돌파(올해 3월, 113만 9698대), 중형차 시장에서도 준중형차 시장 못지 않은 성공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ㆍ기아차가 세계 최대의 자동차 시장으로 부상한 중국 시장에서 현재의 탑3 메이커로 안착한 데에는 무엇보다 위에둥, 랑둥 등 소형차 중심의 현지전략 모델의 역할이 컸다.

그러나 현대ㆍ기아차는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선두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밍투, K4, ix25, KX3 등 다양한 차급에서 잇따라 현지전략형 차종을 투입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 착공에 들어간 창저우공장을 비롯해 내년 상반기에 착공할 예정인 충칭공장 등 현지 생산능력을 대폭 확대하는 만큼 다양한 차종을 적기에 투입해 시장 상황에 따라 대응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게 된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ㆍ기아차는 수년 내에 기존의 양산차와는 다른 콘셉트의 중국 전용 신차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 외에도 글로벌 차종을 현지 전략형으로 개조한 차량을 지속적으로 투입해 다양한 소비자들의 요구에 대응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황사를 비롯해 대기 오염이 심각한 중국은 최근 미국 보다 더 엄격한 연비와 배출가스규제를 도입하고 구매세 면제 등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점차 수요도 확대되고 있는 만큼, 친환경차 라인업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먼저 현대차는 올해 말에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중국 시장에 현지 생산 차종으로 투입해 중국 친환경차 시장 공략에 나서며,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시장에 대비해 수년 내에 준중형 PHEV 전용 모델도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상하이모터쇼 현장에서 만난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 서부 내륙 지역에서의 성장 속도는 현대차와 기아차가 다른 어떤 브랜드보다 빠르다"며 "현대차의 가격과 내구성, 서비스 등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현지 브랜드 가운데 최상위에 있기 때문에 연간 200만대 판매, 최단기간 최다 판매, 누적 판매량 등에서 새로운 기록들을 세워 나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