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텍사스 기가팩토리 생산량 증대 총력 '中, 톰 주 CEO 비밀 방문'
테슬라, 텍사스 기가팩토리 생산량 증대 총력 '中, 톰 주 CEO 비밀 방문'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12.09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상하이 기가팩토리 건설을 담당한 바 있는 테슬라 아시아태평양 CEO 톰 주(Tom Zhu)를 텍사스 기가팩토리 현장으로 초청했다. 테슬라는 텍사스 기가팩토리 생산량 증대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현지시간으로 8일,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톰 주 CEO가 현재 테슬라 오스틴 공장을 방문하고 있으며 공장 생산량 증대를 감독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중국에 있는 그의 팀 엔지니어 그룹까지 동반했다고 전했다. 

톰 주 CEO는 2014년 테슬라에 합류해 슈퍼차저 네트워크 구축을 포함해 상하이 기가팩토리 건설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해 왔다. 외신은 톰 주 CEO가 미국에 얼마나 오랜 시간 머무를 지, 중국에서의 임무를 계속 수행할 지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모델 Y를 비롯해 곧 출시를 아둔 사이버트럭의 생산 본거지인 텍사스 기가팩토리의 생산력 증대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에서 톰 주 CEO의 방문에는 나름의 의미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지난 9월 텍사스 기가팩토리에선 모델 Y 누적생산이 1만 대를 돌파했다. 캘리포니아 프리몬트, 중국 상하이, 독일 베를린에 이어 준공된 텍사스 오스틴의 테슬라 기가팩토리에선 4680 배터리 기반 모델 Y를 비롯해 세미 트럭, 사이버트럭의 본격 양산이 전망되어 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