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포토] 연비 괴물의 진화, 토요타 신형 프리우스 '확 바뀐' 실내외 디자인
[오토포토] 연비 괴물의 진화, 토요타 신형 프리우스 '확 바뀐' 실내외 디자인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11.1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타 자동차가 2015년 이후 약 7년 만에 '프리우스(Prius)' 5세대 완전변경모델을 현지시간으로 16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올 겨울 하이브리드 판매를 시작으로 내년 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출시되고 일본을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 순차 판매가 예정된 신형 프리우스는 내외관 디자인 변화 뿐 아니라 파워트레인과 플랫폼 업그레이드가 주요 특징이다. 

외관 디자인은 2세대 TNGA 플랫폼을 바탕으로 저중심 설계과 19인치 대구경 휠을 적용해 더욱 스포티한 모습을 연출한다. 차체 전면부는 상어 머리를 형상화하며 기능성과 스타일의 균형을 맞추고 후면부는 좌우로 길게 이어진 수평형 리어 콤비네이션 테일램프를 통해 전면 디자인과 통일감을 유지했다. 

실내는 일명 '아일랜드 아키텍처'를 바탕으로 운전자가 보다 운전에 쉽게 집중할 수 있는 구조가 이뤄졌다. 직관적인 작동과 운전의 즐거움 향상에 초점을 맞춰 디자인되고 계기판은 토요타 라인업 최초로 일루미네이티 경고 시스템 탑재로 전방 충돌 감지 시 경고음 이전 깜빡이는 불빛을 통해 운전자에게 경고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은 토요타 최초로 2.0리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해 이전 보다 획기적으로 가속과 정숙성을 향상시켰다. 또 다이내믹 포스 엔진과 고출력 모터, 리튬이온 배터리 조합으로 이전과 동일 수준의 연비 뿐 아니라 최대 223마력의 출력 향상을 보인다. 전기 모드 주행거리는 이전보다 약 50% 증가하고 향상된 배터리 성능으로 인해 대부분 일상 영역 주행은 전기 모드로 가능하다. 

2.0리터와 1.8리터 가솔린 기반 하이브리드 버전은 병렬형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사용됐다. 기존 모델과 동일 수준의 연비를 기록하면서도 가속과 응답성을 역시 향상시켰다. 최대 시스템 출력은 2.0리터 버전의  경우 193마력으로 이전보다 1.6배 상승했다. 이 밖에도 해당 모델에는 최신 'E-Four' 사륜구동 시스템을 제공하매 눈길과 마칠이 적은 노면에서 보다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신차에 기반이 되는 2세대 TNGA 플랫폼은 지속적인 개발과 개선을 통해 신차의 주행 성능 향상과 저중심 설계 그리고 대구경 타이어 장착을 가능하게 했다. 차체는 추가 보강으로 강성이 증대되고 정숙성 또한 향상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