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시장서 '가솔린 엔진 확대하는 폭스바겐' 부분변경 제타 · 골프 GTI 선공개
韓 시장서 '가솔린 엔진 확대하는 폭스바겐' 부분변경 제타 · 골프 GTI 선공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11.1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코리아 서울 성수동 마크69에서 '2022 폭스바겐 아틀리에'를 개최하고 부분변경된 신형 '제타'의 본격적인 고객 인도를 알리고 연말 출시 예정인 '골프 GTI'를 선공개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폭스바겐코리아 사샤 아스키지안 사장은 "지난 1년은 폭스바겐코리아가 한국에서 브랜드 본연의 색을 되찾아가는 한 해였다. 현재 우리는 지난 어느 때 보다도 모델 포트폴리오를 균형있고 다채롭게 채워가고 있으며, 고객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도 ‘접근 가능한 프리미엄’ 전략을 지속하여 상품성이 향상된 모델들을 ‘차근차근’ 선보이며, 다양한 바디 타입과 파워트레인으로 폭스바겐 만의 다채로운 라인업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10월 사전계약을 실시한 7세대 부분변경 제타는 폭스바겐코리아가 추진하는 ‘접근가능한 프리미엄’ 전략의 핵심모델이다. 신형 제타는 부분변경을 통해 디자인은 물론 상품성 또한 한층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파워트레인은 기존 1.4리터 엔진을 대체하는 4기통 1.5 TSI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해 더욱 강력한 성능과 향상된 연료 효율성을 제공한다. 최고 출력 160마력을 발휘하고 1750~4000rpm의 실용영역에서 25.5kg.m의 최대 토크를 뿜어낸다. 여기에 8단 자동 변속기가 조합되어 주행감각은 더욱 여유로우면서 안락하게 업그레이드시켰다. 공인 연비는 14.1km/ℓ이다.

이 밖에 신형 제타는 앞좌석 통풍 및 히팅 시트, 운전석 전동 및 메모리 시트, 모바일폰 무선충전 및 무선 앱커넥트, 최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 IQ.드라이브 전 트림 기본 탑재했다. 

이날 선공개된 골프 GTI는 EA888 evo4 2.0 TSI 터보차저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최고 출력 245마력, 최대 토크 37.8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여기에 스포츠 주행에 최적화된 7단 DSG 변속기가 맞물렸다. 특히 골프 GTI에는 전자식 주행 안정화 컨트롤(ESC), 어댑티브 섀시 컨트롤(DCC), 프론트 디퍼렌셜 락(VAQ) 등을 통합 제어하는 ‘다이내믹 차체 제어 시스템’이 탑재되며 전체적인 퍼포먼스 레벨을 한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향상시켰다. 

외관 디자인은 GTI 본연의 다이내믹 DNA를 계승한 GTI 전용 레드 스트립을 비롯해 레드 크롬 레터링, 허니콤 스타일 에어인테이크, 레드 브레이크 캘리퍼, 블랙 사이드 스커트, 19인치 애들레이드 알로이 휠 등이 적용됐다.

실내는 비엔나 레더 프리미엄 스포츠 시트, 스티어링 휠에 적용된 GTI엠블럼과 블랙 메탈 크롬 데코레이티브 트림, 그리고 심장이 뛰는 듯 조명이 들어오는 엔진 스타트 버튼 등이 GTI만의 스포티한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한편 폭스바겐코리아는 이날 행사에서 본격적인 고객 인도를 시작한 신형 제타와 12월 출시 예정인 신형 골프 GTI를 국내 최초 공개하며 2018년 비즈니스 재개 이후 가장 다양한 모델 라인업을 확보하게 됐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부터 세단, 해치백을 아우르는 다양한 바디 타입과 함께 5인승, 7인승, 전륜, 사륜 등으로 트림을 확장하고 가솔린 모델 3종, 디젤 모델 3종, 순수전기차 1종의 드라이브트레인에 대한 선택의 폭 역시 넓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