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르노 XM3 · 테슬라 모델 Y 등 23개 차종 4만2000여대 제작결함 리콜
국토부, 르노 XM3 · 테슬라 모델 Y 등 23개 차종 4만2000여대 제작결함 리콜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2.06.02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는 르노코리아자동차, 스텔란티스코리아, 테슬라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FMK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23개 차종 4만1746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르노코리아자동차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XM3 등 2개 차종 2만8892대는 2020년 7월부터 연료펌프 내 일부 부품의 손상에 의한 시동 꺼짐 가능성으로 리콜을 실시했지만 이후에도 동일 현상이 발생해 추가 개선된 부품으로 교체하는 리콜이 실시된다. 

스텔란티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푸조 3008 1.5 BlueHDi 등 13개 차종 7605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제작 결함조사 결과, 고압연료펌프 내 일부 부품의 내구성 부족에 의한 마모로 이물질 발생이 확인됐다. 또 이로 인해 고압연료펌프 내 고압이 정상적으로 형성되지 않아 연료 공급 불량에 의한 시동 꺼짐이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리콜에 들어간다.

테슬라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모델 Y 등 2개 차종 4056대(판매이전)는 차량 제어장치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고전압배터리 고속 충전 시 터치스크린 화면이 느려지거나 빈 화면이 표시되고, 이로 인해 후방카메라 영상 등이 화면에 나타나지 않아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리콜이 실시된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EQA 250 1077대(판매이전 포함)는 에어백 제어장치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사고 발생 시 사고기록장치에 일부 데이터가 저장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되어 수입사에서 자발적으로 리콜을 우선 진행한다. 이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이 부과될 계획이다. 

이어 메르세데스-AMG GT 등 3개 차종 93대는 드라이브 샤프트와 엔진 및 변속기 간 연결 부품의 접착 불량으로 주행 중 동력전달축이 분리되고, 이로 인해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자발적 리콜이 실시된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에비에이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13대(판매이전 포함)는 고전압 충전 포트 조립 불량으로 충전 포트 내부 배선의 접촉 불량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주행 중 특정 속도(3.2km/h) 이하에서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되어 리콜에 들어간다.

끝으로 FMK에서 수입, 판매한 마세라티 MC20 10대(판매이전 포함)는 후미등 회로 기판의 불량으로 후미등 점등 시 깜박거림이 발생하여 뒤 따라오는 차량 운전자의 안전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되어 리콜에 들어간다.

한편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