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 떨어진 가솔린과 디젤 중고차 가격...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보합세
뚝 떨어진 가솔린과 디젤 중고차 가격...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보합세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5.0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차 시세가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K Car(케이카)의 중고차 시세 분석에 따르면 4월 ‘디젤∙가솔린차’ 하락세에 이어 5월에는 중고차 전반에서 시세 하락이 이어질 전망이다. 출시 12년 이내 740여 개 모델을 대상으로 한 평균 시세 분석 결과, 카플레이션으로 인한 시장 정체로 국산차 약 50%, 수입차  46%가 하락이 예상된다. 

이는 전월 19%, 10%였던 하락 비중보다 각각 31%p, 36%p 늘어난 수치다. 제조사별 5월 전망치를 살펴보면 현대차 분석 모델 68개 중 전월 대비 26개(38%) 모델이 하락, 38개(56%)가 유지, 4개(6%)는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하락세가 높은 순으로는 ‘더 뉴 그랜저 하이브리드’, ‘아반떼 MD’, ‘더 뉴 i40’이 전월 대비 각각 3.2%, 3.1%, 2.9%다. 

기아는 분석 모델 81개 중 40개(49%)가 하락, 39개(48%)가 유지, 2개(3%)가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기아는 대형·준대형세단의 차종의 시세 하락이 눈에 띈다. ‘K9’, ‘더 뉴 K9’, ‘더 뉴 K7’이 각각 3.1%, 2.8%, 2.7%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쌍용은 총 17개 모델 중 13개(77%)의 시세가 하락, 4개(23%)가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란도 C’, ‘렉스턴 스포츠’, ‘뉴 스타일 코란도 C’ 등 하락 모델의 경우 1% 내외로 시세가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벤츠, BMW, 아우디 등 독일 3사와 일본, 미국 등 수입 제조사도 국내 제조사와 유사한 하락세를 보였다. 하락 모델이 11개(79%)인 아우디의 하락 비중이 가장 높았다. 전체 수입차 모델 중 큰 하락율을 보인 모델은 ‘링컨 컨티넨탈 10세대’, ‘BMW 6시리즈(F12)’, ‘재규어 All New XJ’로 각각 3.3%, 3.1%, 3.1% 하락했다.

다만 하이브리드 모델 비중이 높은 일본 제조사 차량은 56개의 모델 중 하락 비율이 6개(11%)로 가장 낮았다. 높아진 주유비 부담으로 인해 연비가 좋은 친환경 차량 선호도가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프리우스나 캠리, 어코드 등 하이브리드 모델은 오히려 시세가 약 3% 오르기도 했다. 

전월 대비 소폭 상승했던 전기차는 전반적으로 보합 또는 하락세다. 분석한 전기차 25개 모델 중 9개(36%)의 시세가 하락했으며 ‘아이오닉 5’, ‘EV6’, ‘GV60’이 각각 5%, 3.7%, 3.4% 하락했다. 박상일 케이카 PM(Pricing Management)팀장은 “5월은 일본 하이브리드 차량을 제외한 국산차, 수입차 모두 전월 대비 시세가 하락세로 돌아서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높아진 차량 가격이 소비심리를 위축시키고 시장이 정체됨에 따라 자연스럽게 시세가 조정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