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떼도 경고 없는 레벨 3 자율주행차 하반기 출시, 2027년 레벨 4 목표
손 떼도 경고 없는 레벨 3 자율주행차 하반기 출시, 2027년 레벨 4 목표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3.28 14: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전자가 운전대를 잡지 않아도 제한된 구간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3 자율주행차가 하반기 출시돼 본격 운행된다. 조건부 자율주행(Partial Automation) 단계인 '레벨3'는 시스템이 주행을 주도하고 사고 책임도 갖는다. 

산업부는 28일, 올해 하반기 ‘국내 최초 레벨3 자율주행 완성차 출시'를 앞두고 산업계와 학계, 연구기관 전문가들과 ‘자율주행 산업발전 산학연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국산화에 성공한 레이더를 비롯해 자율주행 9대 핵심 부품 기술 개발 사업 성과에 대한 평가도 있었다.

자율주행 9대 핵심 부품은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 복합측위, V2X통신, 디지털맵, DCU, HVI, ADR로 정부가 1455억 원을 지원했다. 이날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자율주행기술은 단순히 차량의 성능을 높이는 기술일 뿐만 아니라, 사회과제를 해결하는 기술이자 국민의 안전이 담보되어야 하는 고도의 기술로 선진국도 아직 완벽하게 확보하지 못한 지금이 기회이며, 산학연이 함께 힘을 모아 노력해 나아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 올해 자율주행 레벨3 상용화에 이어 오는 2027년 레벨4 기술 확보에도 주력하고 관련 업계가 적극 나서 줄 것을 당부했다. 레벨4는 도심을 포함한 대부분 도로에서 고도의 자율주행이 가능한 단계다. 정부는 "자율주행 기술이 우리 생활에 확장성이 매우 큰 만큼, 안전하고 편리한 기술로 안착하도록 표준을 확보하고 디지털 인프라를 확충해 서비스 기반을 지원하는 한편, 자율주행 분야의 전문인력 양성을 통해 최선을 다해 미래차 생태계를 키워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간담회에서 업계는 자율주행 차량의 보급 확산을 위한 지원과 실증을 위한 테스트베드의 확대 구축을 제안했다. 학계는 특히 완성차 자체 표준 O/S 구축 등이 필수적이므로 미래차 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자 인력양성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산업부는 "국내 자율주행 업계가 요구하는 사안에 대해 맞춤형 정책을 지속 발굴하고, 그간 발표해온 미래차 정책들의 후속 조치를 꼼꼼히 챙겨 자율주행 산업발전을 위한 지원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답했다.

한편 세종컨벤션센터에 함께 전시된 9대 핵심부품 개발 사업은 120건의 특허 등록 및 출원을 비롯해 2021년 845억 원의 사업화 매출 성과를 올렸다. 산업부는 오는 2027년까지 레벨4 자율주행기술 확보 로드맵에 연계해 성과를 확산할 계획이다.

또 실증에 돌입하게 될 9대 핵심부품이 모두 탑재된 자율주행 수소 버스도 전시했다. 자율주행 수소 버스는 대형버스에 자율주행 기술과 수소 연료 사용이 동시에 적용된 레벨3 단계의 모델로, 올 4월 말경 임시 운행 허가를 받아 세종시 BRT 도로에서 자율주행 테스트에 착수할 예정으로 향후 실증을 거쳐 대중교통 분야에서 활용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수창 2022-03-31 16:37:18
가능하다면 레벨 1,2 차량도 3,4로 업글 가능하게 해주 안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