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틈없이 채워진 쉐보레 SUV 풀 라인업...타호 4월 인도, 이쿼녹스 상반기 투입
빈틈없이 채워진 쉐보레 SUV 풀 라인업...타호 4월 인도, 이쿼녹스 상반기 투입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2.03.2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TAHOE)’ 고객 인도가 오는 4월 중 시작한다. 타호는 미국에서 1994년 출시 이래 가장 많이 팔린 풀사이즈 SUV다. 한국지엠은 쉐보레 타호 출시를 통해 소형에서 초대형을 아우르는 SUV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고 글로벌 지엠 네트워크에서 확실한 존재감을 과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쉐보레는 한국 거점이 개발을 주도한 지엠 첫 글로벌 소형 SUV인 트랙스를 시작으로 SUV 시장을 주도해왔다. 트랙스는 실용성과 경제성을 겸비한 모델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연속 국내 완성차 수출 1위를 달성했다. 쉐보레 브랜드 베스트셀링 모델로 자리매김한 트레일블레이저는 준중형급, 하이엔드, 프리미엄 소형 SUV의 새로운 기준을 개척한 모델이다. 

한국에서 개발을 주도한 트레일블레이저는 지난해 국내 완성차 수출 2위를 달성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을 이어가고 있다. 중형 SUV 이쿼녹스도 올해 상반기 내 부분변경 모델로 국내 시장에 다시 출시된다. 이쿼녹스는 2020년 미국 내 중형 SUV 판매량에서 전체 3위, 2021년에는 5위를 차지한 글로벌 쉐보레 간판 중형 SUV다.

정통 아메리칸 SUV로 잘 알려진 쉐보레 트래버스는 동급 최대 차체 사이즈와 광활한 실내공간, 강력한 주행성능을 바탕으로 수입 대형 SUV 시장 내 존재감을 확고히 하고 있다. 트래버스는 올해 2월, 내·외관 디자인과 편의 사양을 더욱 강화한 부분변경 모델로 국내에 새롭게 출시됐다.

쉐보레는 초대형 SUV 타호 가세로 SUV 풀-라인업을 구축해 한국지엠의 투-트랙(Two-Track) 브랜드 전략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즉, 국내 생산 제품에 더해 수입 제품으로까지 확대된 제품 라인업 구축과 프리미엄화를 통해 전반적인 쉐보레의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특히, 2분기 고객 인도를 앞둔 볼트 EV와 볼트 EUV를 포함해 2025년까지 출시되는 다수의 전기차 출시 계획을 통해 내수 시장에서 브랜드 입지를 높일 예정이다. 쉐보레는 국내 출시 이후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콜로라도를 통해 국내 브랜드 최초로 미국 정통 수입 픽업트럭 시장을 개척했다. 트레일블레이저에 이어 지엠의 한국 내 경영 정상화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될 차세대 신제품도 차질없이 준비되고 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필적할 수 없는 존재감을 가진 타호는 쉐보레 브랜드의 플래그십 SUV”라며, “타호는 이미 광범위했던 쉐보레의 SUV 라인업을 한층 더 보강하는 한편 국내 고객들에게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할 것이며 SUV의 궁극적인 존재감과 능력으로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과 경험을 더욱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