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11월 총판매 1만2274대로 전년비 42.6% 감소 '반도체 부족 심화'
한국지엠, 11월 총판매 1만2274대로 전년비 42.6% 감소 '반도체 부족 심화'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12.0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 쉐보레가 11월 한 달 동안 내수 2617대, 수출 9657대를 포함 총 1만2274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한국지엠 실적은 장기화되고 있는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 이슈로 인한 생산 차질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전반적인 감소세를 기록했다.

다만, 한국지엠의 11월 내수 판매와 수출은 전월 대비로는 각각 5.0%, 120.4% 증가했으며 특히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의 수출이 전월 대비 121.0% 증가하며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내수 판매에서 쉐보레 스파크와 트레일블레이저가 11월 실적을 리드한 가운데, 쉐보레 트래버스는 11월 한달 간 내수 시장에서 총 318대 판매돼 전년 동월 대비 1.9% 증가세를 기록했다. 쉐보레 트래버스는 압도적인 차체 크기와 세련된 디자인, 동급 최고 수준의 동력 성능으로 대형 SUV 시장에서 꾸준한 수요를 얻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차박, 캠핑을 비롯한 야외 활동의 증가에 따라 한국 소비자의 대형차 선호도가 높아지며 이에 적합한 트래버스가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수출은 RV 차량이 9116대, 중대형 승용이 541대를 비롯해 총 9657대를 나타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34.9% 감소하고 전월 대비로는 120.4% 늘어난 수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