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브로 박물관 닮은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 30대 한정 판매
루브로 박물관 닮은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 30대 한정 판매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1.01.11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SA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 DS 오토모빌은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의 아름다운 디테일을 오마주한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을 30대 한정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은 DS만의 정교하고 우아한 스타일링과 루브르 박물관의 상징적인 디자인 요소가 조화를 이룬 것이 특징이다. 전면의 'DS 윙스(DS WINGS)'를 시작으로 윈도우 스트랩, 루프 바, 그리고 리어램프 몰딩에 새롭게 유광 블랙을 적용해 더욱 강렬한 존재감과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신차에는 레이저 음각 기술로 피라미드를 형상화한 다이아몬드 패턴을 사이드미러 커버에 추가하고 보닛, 운전석 및 조수석 도어, 테일게이트에 루브르 에디션을 상징하는 배지를 적용했다. 여기에, 새로운 디자인의 20인치 알렉산드리아 알로이 휠을 탑재해 품격 높은 디자인을 완성했다.

실내는 DS의 가장 상위트림에 적용되는 ‘오페라 인스퍼레이션’을 적용했다. 워치스트랩 패턴의 최고급 나파 가죽시트와 고급 수제 맞춤복 ‘오트쿠튀르’의 자수 기법에서 영감을 받아 개발된 펄 스티치 마감이 특징이다. 특히 대시보드와 송풍구에 3D 피라미드 디자인 배지와 송풍구 슬라이더를 적용해 한정판의 매력을 더했다.

이 밖에도 해당 모델에는 시동을 걸면 빛을 발산하며 회전하는 DS 액티브 LED 비전을 비롯해 카메라 및 센서가 노면 상태를 분석해 네 바퀴의 댐핑을 독립적으로 제어하는 DS 액티브 스캔 서스펜션, 적외선 카메라가 100m 앞 전방 사물을 감지해 위험 정도에 따라 디지털 계기판에 노란색 또는 빨간색 선으로 표시해 보여주는 DS 나이트비전 그리고 프랑스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인 포칼의 일렉트라 하이파이 시스템 등이 탑재되고 국내 소비자 선호 옵션을 반영, 1열 통풍 및 마사지시트를 더했다.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은 2.0리터 BlueH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177마력과 최대토크 40.8kg.m를 발휘한다. 펄 크리스탈, 잉크 블루, 플래티넘 그레이, 네라 블랙 등 총 네 가지 컬러로 출시되며, 국내에는 30대 한정 판매된다.

한편 DS는 2015년 루브르 박물관의 유리 피라미드 리노베이션 프로젝트 후원을 시작으로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다. DS와 루브르 박물관은 프랑스 파리의 아름다움과 전통적 가치에 현대적 기술 및 전문성을 접목함으로써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 나간다는 비전을 공유한다. DS 7 크로스백 루브르 에디션은 그랜드시크 오페라 인스퍼레이션 단일트림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6250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