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전 월드프리미어 람보르기니 우라칸 STO 벌써 서울 도착
한달 전 월드프리미어 람보르기니 우라칸 STO 벌써 서울 도착
  • 김흥식 기자
  • 승인 2020.12.11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람보르기니 공식 딜러 람보르기니 서울(SQDA 모터스)이 공도에서 레이스 카의 드라이빙 재미를 만끽할 수 있는 V10 슈퍼 스포츠카 ‘우라칸 STO’(Huracán STO)를 국내 출시했다. 우라칸 STO는 지난 11월 전 세계 최초 공개된 신차다.

우라칸 STO에 탑재된 자연흡기 V10 엔진은 최고 출력 640마력, 최대 토크 57.7kg∙m(@6500rpm)을 발휘한다. 람보르기니 경량화 기술에 힘입어 공차중량이 1339kg에 불과해 출력 대 중량비(weight-to-power ratio)가 2.09kg/hp 에 이른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3초, 그리고 시속 200km까지 9초만에 주파한다. 시속 100km에서 정지상태까지 제동거리는 30m밖에 되지 않으며 최고 속도는 시속 310km를 넘는다. 여기에 고성능 주행 환경에 초점을 맞춘 세 가지 새로운 주행 모드 STO, 트로페오(Trofeo), 피오자(Pioggia)를 탑재했다.

우라칸 STO 공식 판매 가격은 4억3500만원 (부가세 포함)이며 고객 인도는 내년 3분기 시작될 예정이다. 우라칸 STO에 탑재된 STO 모드는 일반 도로 주행과 커브가 이어진 길에서 트로페오 모드는 아스팔트 노면과 트랙 최고속 기록을 내는 데, 피오자 모드는 구동력 제어 기능, 토크 벡터링, 후륜 조향, ABS 기능을 젖은 아스팔트 노면에 최적화한다. 

우라칸 STO 실내는 람보르기니 카본 스킨과 조화를 이룬 알칸타라 소재, 카펫을 대체한 탄소 섬유 바닥 매트, 스포츠 시트 전체를 비롯해 실내 전반에 탄소 섬유를 폭넓게 사용함으로써 외부의 경량 특성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4점식 안전벨트가 있는 롤 바와 헬멧 수납공간으로 새로 설계한 앞 트렁크는 우라칸 STO의 레이싱 DNA를 강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