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XM3, 신차 안전도 평가 'KNCAP'에서 1등급 획득
르노삼성 XM3, 신차 안전도 평가 'KNCAP'에서 1등급 획득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0.12.1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올해 선보인 소형 SUV 'XM3'가 국토교통부의 2020 KNCAP에서 최고 안전등급인 1등급을 획득하며 뛰어난 안전성을 입증했다. XM3는 자동차 안전도 평가를 위해 국토교통부가 진행하는 총 3개 항목의 안전성 평가에서 충돌 안전성 60점(100%), 보행자 안전성 14.80점(74%), 사고예방 안전성 13.37점(66.9%)으로 종합점수 88.2점을 기록하며 안전도 종합등급 1등급을 획득했다.

특히, XM3에 적용한 신형 CMF-B 플랫폼은 엔진 베이 구조를 강화함으로써 충돌 안전성을 높인 게 특징이다. 이 같은 구조는 전방충돌 시 엔진룸 변형을 최소화할 뿐 아니라, 충격에너지도 잘 흡수해낸다. 여기에 B-필라를 강화해 측면충돌에도 대비했으며, 고장력 강판 적용으로 캐빈룸 구조도 강화했다. 덕분에 충돌사고 시에도 캐빈룸 변형을 최소화할 수 있다. XM3는 또한, 보닛과 앞 범퍼, 헤드램프 위치 및 구조를 최적화함으로써 보행자 안전성도 높였다. 보행자뿐 아니라 자전거 탑승자까지 보호해주는 AEB(자동긴급제동장치)를 적용함으로써 보행자 안전성도 더욱 강화했다.

한편 국토부 KNCAP은 충돌시험 등을 통해 검증한 자동차의 안전성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하고, 이를 통해 자동차의 안전도를 높이는 동시에 교통사고 피해를 줄이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종합적인 자동차 안전도 평가다. 

르노그룹의 글로벌 프로젝트인 XM3는, 르노삼성자동차 중앙연구소(RTK)가 한국은 물론, 유럽 등 세계 시장을 타깃으로 디자인 및 개발을 주도한 프리미엄 디자인 소형 SUV다. 국내시장에는 지난 3월 출시해 11월까지 9개월 만에 누적판매 3만2000대를 기록하며 올해 ‘국내 소형 SUV 돌풍’의 주역으로 떠올랐다. 또한 내년초부터는 프랑스와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유럽 주요지역을 비롯해 칠레와 일본, 호주 등 글로벌 시장으로의 수출을 앞두고 있는 르노삼성의 글로벌 핵심 모델이기도 하다.

올해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성공적인 국내시장 안착을 이뤄낸 XM3는, 이번 국토교통부 KNCAP 최고안전등급 획득을 통해 우수한 품질과 안전성을 인정받음으로써 향후 내수시장은 물론,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