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세라티 슈퍼카 'MC20' 국내 최초 공개 '20년 만에 자작 파워트레인'
마세라티 슈퍼카 'MC20' 국내 최초 공개 '20년 만에 자작 파워트레인'
  • 김훈기 기자
  • 승인 2020.12.0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 럭셔리카 브랜드 마세라티가 지난 9월 글로벌 최초로 공개된 차세대 슈퍼 스포츠카 'MC20'을 한국 시장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MC20은 마세라티의 정체성과 헤리티지를 재정립하는 상징적 모델로 설계부터 제작까지 이탈리아 장인 정신과 우수한 엔지니어링의 정수를 보여준다.

4일 마세라티 공식 수입사 FMK는 오는 5일부터 20일까지 2주간 MC20 전국 로드쇼를 진행하고 내년 국내 시장 출시에 앞서 프리뷰 형태로 신차를 먼저 만나 볼 이벤트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지난 9월, 이탈리아 모데나에서 개최된 온라인 런칭 행사를 통해 글로벌 최초 공개된 MC20은 마세라티 레이싱(Maserati Racing) 그리고 마세라티의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는 2020년을 의미하는 모델이다.

마세라티가 설계하고 생산한 V6 3.0리터 네튜노(Nettuno) 엔진은 최고출력 630마력, 최대토크 74.4Kg.m의 강력한 파워를 발휘하고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2.9초, 최고속도 325km/h라는 강력한 동력성능을 지녔다. 또한 지난 20년 이상의 공백 끝에 자체 파워트레인을 다시 보유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이 밖에 MC20은 달라라(Dallara)사의 풍동실험실에서 2000시간이 넘는 테스트와 1000번이 넘는 유체역학 시뮬레이션을 통해 공기저항 계수 0.38Cd을 달성하고 섀시는 고품질의 탄소섬유 소재를 사용해 공차 중량 1500kg으로 설계됐다. 이 덕분에 마력당 무게비가 2.33kg으로 동급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외관 디자인은 마세라티가 지향하는 정체성인 우아함, 성능, 편안함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유려한 라인을 지녔다. 특히 위로 열리는 버터플라이 도어를 적용해 탑승자가 승하차 시 편리할 뿐만 아니라, 디자인적으로도 우수해 실용성과 심미적 요소를 동시에 갖췄다.

실내 인테리어는 각진 모서리 등을 없앤 단순한 디자인으로 운전자가 온전히 드라이빙에 집중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2개의 10인치 디지털 디스플레이는 각각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적용되고, 고급스러운 탄소섬유로 마감된 센터콘솔에는 스마트폰 무선 충전 패드, 4가지(GT, Wet, Sport, Corsa) 주행 모드 셀렉터가 자리잡았다.

한편 MC20은 마세라티 차량이 80년 이상 제작되어온 이탈리아 모데나 비알레 치로 메노티(Viale Ciro Menotti) 공장에 마련된 새로운 라인에서 생산된다. 올 연말부터 글로벌 고객 인도가 시작되는 해당 모엘의 국내 출시는 내년으로 예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