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사망자 8.4% 감소, 이륜차와 고속도로 사고는 증가
교통사고 사망자 8.4% 감소, 이륜차와 고속도로 사고는 증가
  • 정호인 기자
  • 승인 2020.05.21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4월말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 동기(2019년 1월~4월, 1037명)에 비해 8.4% 감소한 95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특히, 전년 동기에 비해 보행자(13.6%), 고령자(18.1%), 화물차(19.0%) 사망사고는 크게 감소한 반면, 음주운전(1.0%)은 소폭 감소했고, 이륜차(13.0%)와 고속도로(5.4%) 교통 사망사고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에 따르면 보행 중 사망자는 357명으로 전년 동기(413명) 대비 13.6% 감소했고,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의 37.6%를 차지했다. 보행 중 사망자 중 횡단보도 외에서 발생한 사망 사고(무단횡단)도 31%(111건)를 차지, 보행자의 법규 준수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고령 사망자는 390명으로 전년 동기(476명) 대비 18.1% 감소했다.

세부적으로는 보행 중일 때가 50.8%(198명)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자동차 승차 중(23.3%), 이륜차 승차 중(19.2%) 등 순으로 발생했다. 13세 미만 어린이 사망자는 6명으로 전년 동기(8명) 대비 25% 감소했다. 월 별 분석 시, 연 초반(1·2월)에 집중 발생했고, 3·4월에는 사망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다.

음주운전 사망사고는 98명으로 전년 동기(99명) 대비 1.0% 소폭 감소해, 음주 운전의 위험성에 대한 국민들의 경각심과 예방 노력이 더욱 필요 한 것으로 나타났다.

버스·택시 등 사업용 차량으로 인한 사망자는 180명으로 전년 동기(193명) 대비 6.7% 감소했다. 사업용 차량 차종별로 살펴보면, 전세버스(28.6%, 7→5명), 택시(27.5%, 51→37명), 화물차(23.6%, 55→42명) 순으로 감소했으며, 노선버스(4.5%, 22→23명), 렌터카(48%, 25→37명)는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로 음식 주문 등 배달 서비스가 증가해, 오토바이 등 이륜차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148명 발생해 전년 동기(131명) 대비 13.0%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이륜차로 인한 교통사고 건수도 5.9%(5715→6055건) 증가했다.

도로 종류별로 구분해 살펴보면, 특광역시도·지방도·시군도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633명으로 전년 동기(814명) 대비 11.7% 감소했으며, 고속도로와 일반국도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각각 5.4% (56→59명, 3명↑), 3.0%(167→172명, 5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구분해 살펴보면, 1~4월 간 전년 동기 대비 강원(58.3%), 인천(50.0%), 제주(31.0%), 대구(27.8%), 경북(23.5%) 등이 큰 폭으로 감소한 반면, 광주(100.0%), 울산(16.7%), 경남(11.1%), 충남·대전(9.5%), 부산(8.6%) 등은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증가 하고 있어, 지자체 및 지방 경찰관서 등 차원의 교통안전 강화 노력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4월말까지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지난 2년간 20% 감소 해온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올해에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으나, 그간, 큰 폭으로 감소해왔던 음주운전 감소율이 낮고 이륜차·고속도로 사망사고가 증가하는 등 발생 특성이 예년과 상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