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노사, 중국 더블스타 자본 유치 잠정 합의
금호타이어 노사, 중국 더블스타 자본 유치 잠정 합의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8.04.01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6차 본교섭 통해 경영정상화 방안 내놔...더블스타 독립경영 보장
노사-산업은행-더블스타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미래위원회’ 구성

금호타이어 노사가 지난달 31일 오후 속개된 ‘46차 본교섭’에서 ‘경영정상화를 위한 노사특별합의서’ 등에 잠정 합의했다. 이번 잠정합의에서는 크게 ‘노사특별합의’와 ‘2016년 단체교섭 합의서’, ‘별도합의서’, ‘경영정상화 합의내용 이행 합의서’, ‘산업은행 및 더블스타 확인서’가 나왔다.

임금 조정 등 자구노력과 관련한 노사특별합의서의 주요 내용은 상여 800% 중 2018년 상여 250% 반납, 2019년 이후 상여 200% 반납(2018년 반납분 250% 중 50% 환원), 상여 반납분은 2020년 이후 영업이익률(본사 기준)에 따라 단계적으로 환원하기로 했다.

또 상여 반납분 환원이 완료된 이후에는 영업이익률(본사 기준)에 따라 별도의 격려금을 통해 반납분 보상과 광주/곡성공장 생산성 4.5% 향상, 공장 휴무 40일 시행(무급휴무 20일/통상임금 50% 지급휴무 20일), 연차, 공상, 질병휴직 등 제도 개선, 복리후생 항목 일부 중단도 포함됐다. 

2016년 단체교섭과 향후 임금협상 등에 대한 별도합의서의 내용으로는 2016년 기본급 1% 인상,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임금 동결, 2018년까지 국내공장 투자에 대한 단계적 내용 확정, 2019년 하반기부터 광주/곡성공장에 대한 단계적 설비투자 개시 등이다.

‘경영정상화 합의내용 이행 합의서’에서는 경영목표 달성 및 투명경영과 사람중심의 현장을 조성하기 위해 ‘노사특별합의서’의 내용을 성실히 이행하고, 채권단 자율협약을 포함한 경영정상화 과정에 성실히 협조하며, 합의서의 유효기간 동안에는 경영정상화를 위하여 생산활동에 지장을 초래하는 행위를 하지 않는다는 내용에도 합의했다.

이 밖에도 해외 자본 유치와 관련한 ‘산업은행 및 더블스타 확인서’도 작성하고 합의했다. 산업은행과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의 독립경영을 보장하고 노동3승계(노동조합, 단체협약, 고용)를 보장하고 국내공장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설비투자도 약속했다.

또 우리사주조합 또는 개별 임직원 앞 스톡옵션도 부여하기로 했으며 현재의 경영위기를 극복하고 미래 계속기업으로서 발전을 위해 금호타이어 노사, 산업은행(채권단 대표), 더블스타가 참여하는 미래위원회(가칭)도 구성하기로 약속했다.

한편 전국금속노동조합 금호타이어지회는 ‘경영정상화 관련 노사특별합의서’에 대해 4월 1일 광주공장 운동장(광주 광산구 소촌동)에서 오전 9시에 조합원 설명회를 진행하고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2시간)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합의서를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