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국형 마이티 ‘셩투’ 1000대 구매계약 체결
현대차, 중국형 마이티 ‘셩투’ 1000대 구매계약 체결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8.01.2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중국 항저우 소재 대형 택배업체와 중국 전략형 마이티 모델인 ‘셩투’ 1000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셩투는 중국 현지 생산ㆍ판매법인인 ‘쓰촨현대’에서 작년 9월부터 판매 개시한 중국 시장 맞춤형 상품이다.

이번에 구매계약을 체결한 중국 택배회사 ‘쑤통콰이위안’은 중국 저장성 항저우시에 본사를 두고 전국 1천여 개의 가맹 네트워크를 운영 중인 대형 물류업체로, 현재 물류 차량 3000대 이상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체결된 계약 물량은 쑤퉁콰이위안의 2018년 구매계획 신차 1500대 중 3분의 2에 해당하는 1000대로, 쓰촨현대가 출범 후 기록한 가장 큰 대량 구매 계약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중국 내 대형 법인 수요처 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항저우 외 기타 지역 공략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현지 맞춤형 상품 개발과 대형 법인 공략을 통해 현대자동차 상용차의 중국시장 판매를 계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