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10.17 화 16:56
오토헤럴드
뉴스
회전교차로 막무가내로 들이 밀다 사고나면 '100대0'
김흥식 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0  14:22:07
   
 

회전교차로 내에서 회전하는 자동차의 진행을 가로막고 먼저 진입하려다 사고를 냈다면 누구의 과실이 클까.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이 경우 진입을 시도한 자동차는 신호를 위반한 것으로 인정돼 최고 100% 일방 가해자가 될 수 있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교통체증 해소와 사고 감소를 목적으로 전국의 회전교차로가 크게 늘고 있지만 정확한 통행 방법과 안전수칙을 제대로 알지 못해 사고를 내거나 가해자가 되는 운전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회전교차로 내 교통사고 발생률은 지난 2013년 593건에서 지난 해 846건으로 연평균 12.6% 증가했다. 지난 해 회전교차로 내 교통사고 사망자는 15명, 부상자는 1253명이나 됐다.

공단은 전국 회전교차로가 연평균 8.1% 늘어나고 있지만 당초 취지와는 무관하게 교통사고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특히 진입하는 자동차보다 회전하는 자동차의 통행 순위가 우선이라는 점을 알지 못해 발생하는 사고가 많다는 지적이다.

   
회전교차로와 로터리 통행 방법 및 장단점

회전교차로는 교차로 내부에 회전 중인 자동차가 있을 경우 진입하는 자동차는 반드시 양보 선에 정지한 후 서행으로 진입하고 또 양보해야 할 의무가 있다. 

회전교차에서 빠져 나올 때는 우측방향지시등을 켜서 후방 회전 자동차에 미리 신호를 보내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으면 전방 자동차가 회전구간을 계속 통행하는 것으로 인식해 속도를 줄이지 않아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회전교차로에서 시계방향으로 통행하면 역주행이 된다는 점도 명심해야 한다. 반면 로터리는 가운데 교통섬을 중심으로 한 방향으로 회전하는 통행방식은 회전교차로와 같지만 통행 우선 순위는 정 반대다.

로터리에서는 진입하는 자동차가 있을 경우 교차로내 자동차가 일단 정지 후 양보해야 한다. 한편, 1960년대 영국에서 처음 도입된 회전교차로는 신호등이 없어 불필요한 신호대기 시간을 줄이고 로터리에 비해 꼬리물기, 끼어들기, 차선변경 등으로 인한 사고를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휘청거리는 쉐보레 ‘에퀴녹스는 노...
GM, 재고 많은 캐딜락 CT6 등 일시 생산 중단
[2017 TMS] 야마하 신형 스포츠카 도쿄모터쇼...
[별별차] 무상보증 서비스 100년, 갑옷 입은 군...
단 한 사람을 위한 맥라렌 MSO R 쿠페와 스파이...
BMW 520d 왕좌탈환, 수입차 9월 20.6% ...
BMW, 뉴 520d 럭셔리 스페셜 에디션 출시
제네시스, 상품성 강화한' G80 2018' 출시


렉서스 ES 300h, 미스테리한 베스트 셀링카
수입차 신규 등록 통계를 보면 미스테리한 것이 보인다. 브랜드별 판매 순위, 베스트 셀링카 상위 목록에 이름을 올리고 ... [더보기]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우리도 가능할까?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우리도 가능할까?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는 자동차 산업계 최근의 화두다. 세...
질주하는 전기차, 우리의 대응 전략은

질주하는 전기차, 우리의 대응 전략은

최근 모터쇼의 화두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다. 국가적으로...

[TMS 2017]도요타 인공지능 탑재된 컨셉트-i 라이드 공개

[TMS 2017]도요타 인공지능 탑재된 컨셉트-i 라이드 공개
도요타가 2017 CES에서 처음 선보인 Concept-i 시리즈의 신형 컨셉트 라이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