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12.13 수 12:21
오토헤럴드
뉴스
북한이 떼먹은 볼보 144GL은 숨겨진 명차다
김흥식 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07  09:13:58
   
 

볼보자동차가 1974년 북한에 판매한 144GL이 새삼 주목을 받고 있다. 43년이 지난 지금까지 144GL 1000대의 값을 단 한 푼도 갚지 않은 북한이 느닷없이 ‘해결 의지’를 보이고 나서면서다.

스웨덴 공영 방송 등에 따르면 43년간 매년 두 차례씩 받아왔던 대금 독촉에 철저하게 무관심으로 대응해 온 북한이 최근 인터뷰에서 “긴밀한 협력을 통해 앞으로 꼭 해결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1974년 6억 스웨덴 크로네였던 자동차 대금은 이자 등이 붙어 27억 스웨덴 크로네, 우리 돈 약 3000억 원으로 불어나 있고 경제 제재 등으로 현물로 갚는 것도 어려워 해결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1974년, 스웨덴 좌파 정권의 협력으로 북한에 수출된 볼보 144GL은 당시 고위관료의 자가용으로 운행 됐지만 이후 외국인 관광객 전용 택시로도 운행됐다. 이 가운데 몇 대는 아직까지 주민용 택시로 운행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부품 등의 수입이 막힌 상태에서 43년이 지난 지금까지 운행될 정도로 엄청난 내구성을 자랑하는 144GL은 1966년 처음 출시된 소형 세단 140시리즈 라인업 가운데 하나다. 모델명 144는 소형차인 1시리즈의 4기통 4도어 세단, 그리고 GL은 Grund Luxe의 머릿글자로 프리미엄을 의미한다.

스웨덴에서 올해의 자동차(1966년)로 선정됐을 만큼 주목을 받았던 140시리즈는4도어, 2도어, 스테이션 왜건 등 다양한 라인업으로 출시됐고 6기통 파워트레인이 추가되면서 1974년 단종 될 때까지 125만대가 팔렸다. 볼보자동차 역사에서 100만 이상 판매 기록을 세운 최초의 모델이기도 하다.

   
 

최초의 140시리즈에는 75마력과 96마력(트윈 카브레터)의 최고 출력을 내는 1.8ℓ 4기통 B18 엔진이 탑재됐고 1969년식 모델에는 82마력과 100마력(트윈 카브레터)의 2ℓ짜리 B20 엔진이 사용됐다. 1972년에는 전자제어식 연료 분사 시스템으로 최고 출력 120마력을 내는 개량형 엔진이 탑재됐다.

볼보를 상징하는 아마존의 다음 세대로도 알려진 140시리즈는 전작과 무게와 가격, 휠베이스, 일부 디자인 등을 같거나 유사하게 가져가면서도 글라스의 면적을 넓히고 섀시의 강성을 강화해 주행 성능과 거주 편의성을 높인 모델로 평가됐다.

볼보답게 안전 사양에도 획기(?)적인 변화가 적용됐다. 디스크 브레이크 시스템에 트윈 유압 회로가 사용됐고 충돌 방지 프레임이 있는 대시보드,  헤드 레스트와 접이식 안전띠,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으면 경고음을 내는 시스템이 기본 사양으로 제공됐다. 140 시리즈는 1974년 단종되면서 240으로 대체됐고 이후 19년 동안 280만대가 팔렸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앞트임으로 확 바뀐 토요타 신형 ...
격렬했던 중형 세단 경쟁의 '진짜 승자'
폭스바겐, 아테온 닯은 신형 제타 티저 공개
아직 먼 수소전지차, 지금은 전기차가 답이다
재규어의 재규어 뉴 F-TYPE 출시, 2.0ℓ 가...
승차감 점검, SM6 GDe 비포장길 고속 주행
볼보 XC60, 일본이 뽑은 2017 올해의 차
맥라렌, 10억 짜리 얼티메이트 시리즈 세나 공개


승차감 점검, SM6 GDe 비포장길 고속 주행
우음도는 육지 섬이다. 시화 방조제가 끝이 보이지 않는 너른 들판을 만들었고 우음도를 잇는 바다와 뱃길을 막아 버렸다.... [더보기]
아직 먼 수소전지차, 지금은 전기차가 답이다

아직 먼 수소전지차, 지금은 전기차가 답이다

친환경차 3총사는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 연료전지...
[칼럼] 현대차는 또 기회를 놓치고 있다

[칼럼] 현대차는 또 기회를 놓치고 있다

제주도 동쪽 끝 우도에 전기버스가 들어간다. 이지웰페어...

[기함열전:독일편] BMW VS 벤츠, 럭셔리의 정수

[기함열전:독일편] BMW VS 벤츠, 럭셔리의 정수
내수 자동차 시장에서 독일 브랜드의 영향력은 그야말로 막대하다. 수입차 영역을 넘어 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