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비스포크 레이스 브리티시 뮤직 에디션 제작
롤스로이스, 비스포크 레이스 브리티시 뮤직 에디션 제작
  • 최정희 인턴기자
  • 승인 2017.04.03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롤스로이스가 전설적인 영국 뮤지션들을 기리기 위한 ‘레이스 인스파이어드 바이 브리티시 뮤직’ 에디션 시리즈를 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비스포크 에디션 시리즈는 총 9대가 생산될 예정이며, 롤스로이스는 이 중 4대를 런던 샌더슨 호텔에서 미리 공개했다.

 

레이스 브리티시 뮤직 에디션은 영국 대중음악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아티스트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그들의 음악적 업적을 표현한 모델이다. 먼저 공개된 4대는 하드 록의 선구자로 칭송 받는 밴드 ‘더 후’의 리드보컬 로저 달트리, 비틀즈와 함께 영국 팝 인기를 견인했던 그룹 ‘킹크스’ 소속 레이 데이비스 경과 작곡가 자일스 마틴이 디자인했다.

 

특히 로저 달트리는 총 2대의 레이스 제작에 함께했고, 이 중 특별한 한 대는 더 후의 1969년 명반 ‘Tommy’의 앨범 커버를 그대로 보닛 위에 재현했다. 레이 데이비스 경은 명곡 ‘샹그릴라’를 비롯해 ‘Drivin’, ‘Sunny Afternoon’의 자필 가사를 도어 플레이트와 우산에, 뒷좌석에는 킹크스를 상징하는 로고를 새겼다.

 

또한 자일스 마틴은 비틀즈의 다섯 번째 멤버로 불린 그의 아버지, 프로듀서 故 조지 마틴 경을 기리기 위한 모델을 제작했다. 이 모델은 뒷좌석 중앙부에 그가 프로듀싱한 수 많은 곡 중 차트 1위를 차지했던 30곡의 제목을 새겨 놓았다.

 

레이스 브리티시 뮤직 에디션은 올해 말부터 판매에 들어갈 예정으로, 각 차량의 판매 수익 중 일부는 10대 암 환자를 위한 자선단체인 ‘틴에이지 캔서 트러스트’ 등 각각의 뮤지션들이 선택한 자선 단체에 기부된다.

 

한편, 지난 29일 진행된 차량 공개 행사에는 더 후의 로저 달트리, 킹크스 레이 데이비스 경과 자일스 마틴, 스테이터스 쿠오의 프란시스 로시, 핑크 플로이드의 닉 메이슨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