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9.21 목 23:51
오토헤럴드
뉴스
르노 배출가스 조작 클리오로 시작해 25년간...곤 회장도 연루
김흥식 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6  10:53:54
   
▲ 카를로스 곤 르노 CEO

르노삼성자동차 모기업 르노가 최고 경영진의 묵인속에 배출가스 테스트에 부적절한 속임수를 사용해 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프랑스 현지 매체는 현지시각으로 15일, 이 같은 사실을 일제히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환경 관련 당국이 르노의 배출가스 조작 의혹을 조사한 보고서에서 최소 지난 25년 동안 배출가스 테스트 과정에 경유와 휘발유차의 배출가스가 덜 나오도록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관들이 밝힌 르노의 ‘사기전략’은 배출가스 검사에서 테스트 자동차가 실제 도로를 주행할 때 배기가스 배출량이 적게 나오도록 조작장치를 탑재하는 방식으로 환경 기준을 통과하도록 했다.

사기 전략에는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최고경영자를 비롯한 주요 임원들이 연루돼 있으며  1990년 1세대 클리오를 대상으로 처음 시도된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는 즉각 배출가스 조작 사실을 부인하고 나섰지만 프랑스 검찰이 지난 1월 본격 수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폭스바겐 디젤 게이트 이후 또 하나의 거대 스캔들로 비화할 전망이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BMW, M보다 더 강력한 CSL...
자동차 열쇠가 번거로운 물건이 되고 있다
기아차 스토닉 英 가격 2495만 원, 캡처와 경쟁
제네시스 G70, BMW3 시리즈는 해볼 만하다
고휘도 LED 전조등, 일본은 불티 우리는 불법
포드와 손잡은 마힌드라, 쌍용차는 '호재'
위기를 기회로, 베이징현대 ‘올 뉴 루이나’ 출시
[기자수첩] 인공지능으로 질주하는 독일 자동차


제네시스 G70, BMW3 시리즈는 해볼 만하다
국산 차를 몰고 역사상 가장 빠른 속도로 달려봤다. 고속으로 도달하는 시간이 짧고 경쾌하다. 이렇게 달리는데도 후미의 ... [더보기]
자율주행차 경쟁력 약화시키는 규제일변 정책

자율주행차 경쟁력 약화시키는 규제일변 정책

국가 경제의 틀에서 보면 자동차는 가장 확실한 미래 먹...
아키텍처에는 자동차의 신차 전략이 숨겨져 있다.

아키텍처에는 자동차의 신차 전략이 숨겨져 있다.

일반적으로 새로운 자동차 한 대를 개발하는데 얼마나 많...

[기자수첩] 타고 놀 곳이 있어야 G70도 팔린다

[기자수첩] 타고 놀 곳이 있어야 G70도 팔린다
최고 출력 370마력의 제네시스 G70이 낼 수 있는 최고 속도는 시속 270km다.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