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토종, LTE 기반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 하반기 출시
100% 토종, LTE 기반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 하반기 출시
  • 김흥식 기자
  • 승인 2017.02.1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가 KT와 협력해 프리미엄 커넥티드 카 서비스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를 출시한다.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는 차량에 탑재된 무선 시스템을 통해 인터넷으로 운전자와 차량, 서비스 센터를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솔루션을 제공한다.

서비스는 완벽하게 현지화된 100% LTE 국내 통신망과 지도 소스는 물론 고속·대용량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제공된다. 이를 통해, 직접 24시간 긴급출동을 요청할 수 있는 ‘b콜’, 사고시 자동차가 위험을 감지해 위치와 안전띠를 착용한 탑승 인원 등의 정보를 고객컨택센터로 전달하는 ‘e콜' 기능이 제공된다.

운전자가 본인의 스마트폰을 통해 수시로 브레이크 패드 상태, 연료 소비율(연비) 등을 확인할 수 있고, 차량에서도자체적으로 수리 필요 여부를 파악해 서비스센터로 해당 정보를 전달하는 서비스도 제공된다. 또 ‘i콜’ 기능을 통해 목적지 문의 및 연결, 주변 맛집 검색 등 개인 비서 기능의 프리미엄컨시어지 서비스도 가능하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대표는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는 최고의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서비스 브랜드 ‘메르세데스 미’ 가운데서도 미래의 주행 환경과 행동을 획기적으로 바꿀 핵심적 요소”라고 말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오는 하반기로 예상되는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 출시에 앞서, 고객 응대 및 불만 처리 등기존 콜센터의 업무를 넘어 보다 통합적이고 능동적인 고객관계관리가 가능한 고객컨택센터가 지난14일 출범했다.

고객컨택센터는 전화 한 통으로 시승, 방문, 서비스 예약은 물론 24시간 긴급출동 및 상담 서비스, 영어 응대커뮤니케이션 등 보다 진화된 형태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상담사 인력을 확충했고 최고의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전문적이고 체계화된 상담 교육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