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밤 테마 페라리 캘리포니아 T 테일러 메이드
서울의 밤 테마 페라리 캘리포니아 T 테일러 메이드
  • 최정희 인턴기자
  • 승인 2017.01.24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밤’을 테마로 제작한 캘리포니아 T 기반의 국내 최초 테일러 메이드가 공개됐다. 페라리 테일러 메이드는 자신만의 개성과 취향을 그대로 반영한 진정한 비스포크 자동차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자동차 외부 색상부터 실내 트림까지 페라리의 모든 디테일에서 자신의 개성을 살릴 수 있고 마감, 액세서리, 소재, 트리트먼트 및 색상까지 선택할 수 있다.

 

국내 최초로 페라리 테일러 메이드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한 이 캘리포니아 T는 우아하고 역동적인 ‘서울의 밤’을 테마로 담아 전세계 단 1대만 특별 제작됐다. 외관을 감싼 3중 레이어의 매력적인 블루 헬렌 컬러는 열정적이고 아름다운 도시의 밤을 상징한다.

보닛에서 시작해서 하드탑 상단을 힘차게 가로질러 후면까지 이어진 화이트 컬러의 두 줄 스트라이프는 도시의 밤을 수 놓는 화려한 불빛을 표현했으며, 짙푸른 블루 컬러와 선명한 화이트 컬러가 경쾌한 대비를 이루며 페라리만의 스포티한 분위기를 더욱 강조해 준다.

 

캘리포니아 T의 고급스러운 실내에도 두 메인 컬러가 대거 적용됐다. 시트는 차의 전체 테마와 마찬가지로 짙푸른 블루 컬러로 마무리 됐고, 두 줄의 화이트 스트라이프를 넣어 외관 디자인과 흐름을 같이한다. 

시트에는 마이크로 프레스티지라는 신소재가 적용됐다. 페라리만을 위해 특수 개발된 소재로 일반 가죽에 비해 무게는 3분의 1에 불과하고 방수 기능은 물론, 미세한 구멍이 뚫려 있어 오랫동안 쾌적함을 유지할 수 있는 장점까지 갖췄다.

 

대시보드 및 센터 브릿지를 포함한 드라이빙 존에는 블루 컬러의 카본 파이버를 적용시켰고, 카펫은 블루컬러의 알칸타라 소재로 제작되어 더욱 고급스러운 실내 분위기를 연출했다. 테일러 메이드 엠블럼을 장착한 실킥 또한 블루 카본 파이버로 제작되어 이 차량의 특별함을 강렬하게 드러낸다. 

20인치 단조 휠은 외관과 동일한 블루 헬렌 컬러와 아르젠토 뉘르부르그링 컬러로 페인팅했으며, 안전벨트까지 고급스러운 다크 블루 컬러로 매치한 세심함이 눈에 띈다.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