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6.23 금 17:35
오토헤럴드
이슈&테마모터쇼
[2017 북미오토쇼] 기아차, K8 아닌 스팅어 공개
김흥식 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9  10:02:59
   
 

기아차는 미국 현지시각으로 8일 개막한 2017북미오토쇼에서 K8로 알려진 프리미엄 5인승 스포츠 세단을 스팅어(Stinger)로 이름을 붙여 공개했다. 5인승의 후륜구동인 스팅어는 모터쇼 등에서 공개된 콘셉트카, 그리고 사전에 누출된 여러 개의 스파이샷과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라디에이터 그릴과 인테이크 홀, 헤드라이트의 폭은 좁고 날렵하게 만들었다. 프런트 범퍼 양 끝단에는 수직으로 만든 에어덕트로 안정감을 줬고 인테이크 홀과 그릴 베젤을 크롬으로 마무리해 고급스러운 전면부를 완성했다. 측면에도 에어덕트가 적용됐다.

   
   
 

보닛과 범퍼. 사이드의 에어덕트가 장식용인지 아닌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루프라인은 환상적이다. B필러에서 시작한 기울기가 C필러에서 트렁크 엔드까지 완만하게 이어진다. 뚜렷한 캐릭터 라인과 리어램프가 뒤쪽 휀더를 날카롭게 파고들었고 리플렉터도 범퍼의 사이드까지 깊게 자리를 잡았다.

후면이 압권이다. 트렁크 앤드와 스포일러에 완만한 라운드를 줬고 듀얼 트윈 머플러와 디퓨저는 GT 콘셉트에 충실한 존재감을 강조한다. 3개의 원형 에어벤트를 센터페시아 중심에 배치하고 돌출형 모니터, 그리고 클러스터 커버가 낯설지 않은 실내는 정돈감이 떨어진다.

   
   
 

대시보드의 전체 라인과 스티어링 휠과 센터 콘솔, 센터페시아의 버튼류는 기존의 기아차 실내와 다르지 않다. 휠베이스는 2905mm로 아우디 A4, 인피니티 Q50, 렉서스 GS와 메르세데스 GLS보다 넉넉하다.

전장은 4830mm, 전폭은 1869mm다. 운전의 재미를 높여주기 위한 다양한 사양이 적용됐다. 초고장력 강판을 55%나 적용해 라이딩과 핸들링 성능을 높였고 기아차 최초로 라이드 댐핑과 핸들링 성능을 높이기 위해 운전자가 조절이 가능한 전자 조절식 서스펜션이 적용됐다.

   
 
   
 

개인, 에코, 스포츠. 컴포트, 스마트 등  5개 모드의 운전이 가능하고 조향력은 R-MDPS로 응답성과 내구성을 높였다. 파워트레인은 255마력의 출력(6200rpm)과 36.03kg.m 토크를 발휘하는 세타Ⅱ 4기통 2.0ℓ 터보차저, 365마력(6000rpm)의 최고 출력과 52.11kg.m(1300~4500rp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하는 3.3ℓ V6 람다Ⅱ가 탑재될 예정이다.

V6 람다 2는 최고속도를 269km/h까지 낼 수 있고 정지상태에서 60mph(96.5km/h) 가속에는 5.1초가 걸린다. 변속기는 기아차 플래그십에 탑재된 것과 같은 2세대 8단 자동변속기다. 이 밖에도 전방추돌경보시스템(FCA), 긴급제동시스템(AEB),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 차선이탈 경보시스템(LKA), 후측방경고시스템(RCTA) 등의 첨단 안전장치가 탑재됐다.

   
 

편의사양은 하만카돈 사운드시스템과 헤드업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무선 충전시스템 등이 적용됐다. 한편 기아차가 국내에서 K8으로 상표 등록까지 마친 콘셉트가 ‘기아 GT’를 미국에 기아 스팅어로 소개해 어떤 네이밍 전략을 가져갈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기아차는 미국 출시 일정을 오는 연말로 발표했으며 기아 스팅어에 대한 자세한 제원과 가격 등은 북미 오토쇼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기아차가 국내에서 K8으로 상표 등록까지 마친 콘셉트가 ‘기아 GT’를 미국에 기아 스팅어로 소개해 어떤 네이밍 전략을 가져갈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기아차는 미국 출시 일정을 오는 연말로 발표했으며 기아 스팅어에 대한 자세한 제원과 가격 등은 북미 오토쇼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J.D 파워 신차품질 기아차 또 ...
현대차 코나 생산 합의에도 미국서는 불만 급증
벤츠 A 클래스 세단이 3만 달러 이하라면
판매 부진 랜드로버, 벨라 등 신차로 정면 돌파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은 ‘고가의 깡통차’
LPG 쓰는 SUV 이 달 중 허용, 업체간 희비 ...
스토닉 실사 이미지 유출, 코나보다 풍부한 차체
덩치 키우고 과감해진 6세대 폴로 완전 공개


프리우스 프라임, 서울에서 대전 3000원으로 충분
자동차 연료가 다양해졌다. 휘발유와 경유 그리고 LPG 정도에서 전기와 수소를 사용하고 태양광과 알코올, 여기에 복수의... [더보기]
마이크로칩이 55개, 알파고를 닮아가는 자동차

마이크로칩이 55개, 알파고를 닮아가는 자동차

자율주행차와 친환경차, 안전 그리고 연결성(Connec...
대칭은 옛 말, 좌우 다른 비대칭 디자인이 대세

대칭은 옛 말, 좌우 다른 비대칭 디자인이 대세

최근 언밸런스 디자인이 새로운 트랜드로 자리잡고 있습니...

폭스바겐, 승합 전기차 버즈에 MPV와 쿠페도 추가

폭스바겐, 승합 전기차 버즈에 MPV와 쿠페도 추가
디젤 게이트 이후 전기차 개발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폭스바겐이 현재 개발 중인 I.D....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