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프리존 편도 반납’ 서비스 확대 운영
그린카, ‘프리존 편도 반납’ 서비스 확대 운영
  • 최정희 인턴기자
  • 승인 2016.09.0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카가 차량을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 반납할 수 있는 ‘프리존 편도 반납’ 서비스를 부산 전지역에 추가 도입하고, 향후 전국적으로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그린카가 카셰어링 업계에서 유일하게 운영하고 있는 ‘프리존 편도 반납’ 서비스는 카셰어링 차량을 빌렸던 장소 또는 지정된 장소에 반납할 필요 없이 고객이 원하는 곳에 반납할 수 있는 서비스다.

그린카는 카셰어링 편도 반납 활성화를 통해 고객의 차량 이용편의를 향상하기 위해 기존 서울·경기·인천 지역에 한해 제공되던 '프리존 편도 반납' 서비스를 9월 1일부터 부산 지역으로 확대했으며 향후 전국 서비스로 운영하겠다는 계획이다.

‘프리존 편도 반납’의 지역간 연계 서비스도 강화되어 수도권 내 자유로운 편도 반납이 가능해졌다. 기존 서울 지역 그린존에서 빌린 차량만 타지역인 인천 및 경기도로 편도 반납이 가능했다면, 연계 서비스 강화로 이제 인천 및 경기도에서 빌린 그린카 차량도 서울 내 주차 가능한 장소에 반납할 수 있다.

그린카 ‘프리존 편도 반납’ 서비스는 차량 예약단계에서 사전 선택하거나 차량 대여 중에도 모바일 앱을 통해 원하는 반납 장소를 지정해 이용할 수 있다.

‘프리존 편도 반납’ 서비스는 카셰어링 차량을 원위치에 반납해야 하는 공유 차량 이용의 제약을 해결해줘 고객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프리존 편도 반납 서비스는 주말 대비 평일 이용률이 3배 이상 높아, 비즈니스 목적의 카셰어링 차량 이용 고객이 주로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서비스 확대로 더 많은 그린카 고객들이 차량 반납에 대한 걱정 없이 편리하게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비스 확대 운영을 기념해 추석 연휴 기간 동안 그린카를 김포공항, 인천공항, 김해공항에 최대 60% 할인된 금액으로 편도 반납할 수 있는 특가 쿠폰이 모든 고객에게 제공된다.

해당 쿠폰은 그린카 모바일 앱에서 받을 수 있으며 사전예약 기간인 9월 5일까지 차량 예약을 완료해야 할인 혜택이 적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