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로 시동, 제네시스 아마존 인공 비서 알렉사 탑재
말로 시동, 제네시스 아마존 인공 비서 알렉사 탑재
  • 강기호 인턴기자
  • 승인 2016.08.20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세계 최대 전자 상거래 업체인 미국 아마존과 손잡고 미국 시장을 공략한다. 현대차는 최근 제네시스 브랜드의 G80과 G90에 아마존 음성 서비스 ‘알렉사’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알렉사는 아마존 에코, 아마존 파이어TV, 아마존 탭 등으로 구성된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양산차에 적용되는 것은 제네시스가 처음이다.

아마존의 인공비서로 잘 알려진 알렉사는 89.9달러를 주고 기기를 구입하면 상품 주문을 비롯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제네시스 G80과 G90에 알렉사가 탑재되면 집 안에서 음성으로 에코 스피커를 통해 시동을 걸거나 문을 열고 달을 수 있게 된다. 또 히터와 에어컨 그리고 경적도 작동 시킬 수 있다.

지금까지 차량의 원격제어는 리모컨키나 별도의 앱으로만 가능했다. 앞서 BMW와 포드도 아마존의 알렉사 탑재를 예고한 바 있어 향후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한 차량 제어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현대차는 또 아마존을 통해 주문형 테스트 드라이빙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협력 관계를 다져 나가고 있어 향후 전자상거래를 통한 차량 판매 전망도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