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이슬러, 에어백 오작동 결함 리콜
크라이슬러, 에어백 오작동 결함 리콜
  • 김아영 기자
  • 승인 2012.11.10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크라이슬러가 에어백 결함으로 2종의 SUV 차량에 대한 리콜을 실시한다고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9일(현지시간) 밝혔다.

NHTSA에 따르면 2002년에서 2004년 제작된 지프의 그랜드체로키와 2002년에서 2003년 리버티 등 총 85만여대에 이른다,

리콜 대상은 미국 77만5000대, 캐나다 4만9000대, 멕시코에서 2만2000대가 운행되고 있으며 이들 차량은 에어백 제어장치 일부의 부품 결함으로 전면과 측면 에어백이 운전 중 저절로 팽창하는 오작동 가능성이 제기됐다.

NHTSA는 지난해 10월부터 제기된 소비자 불만을 조사한 결과, 오작동 사례를 확인했으며 경상자도 81건이나 발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크라이슬러는 내년 1월부터 리콜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크라이슬러는 닷지 어벤저 등 일부 차종에서 시동이 꺼지는 결함이 발생해 자발적인 서비스를 시작한데다 NHTSA도 결함 원인을 조사하고 있어 잇따른 악재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