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휴가철 타이어 1240개 점검...29%가 타이어 관리 부적합 판정
한국타이어, 휴가철 타이어 1240개 점검...29%가 타이어 관리 부적합 판정
  • 정호인 기자
  • 승인 2022.08.31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고속도로 무상 안전점검 서비스 기간에 진행한 타이어 안전관리 현황 조사 결과, 점검 타이어 중 29%가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타이어는 지난 8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전국 4개 고속도로 휴게소를 방문한 차량 310대, 타이어 총 1240개에 대한 공기압과 마모 정도, 외관 상태 등을 점검했다.

이 중 29%에 달하는 타이어가 관리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특히 눈으로 직접 확인이 어려운 공기압 과다 또는 부족 상태인 타이어가 21%로 가장 많았다. 손상 등 외관상 문제가 있는 타이어가 9%, 마모가 심해 교체 시기가 지난 타이어가 6%를 차지했다.

타이어 공기압이 적정 수준보다 낮을 경우 회전저항이 커지고 접지면이 넓어져 열이 과다하게 발생할 수 있다. 또한 고속주행시 타이어 표면이 물결을 치는 듯한 ‘스탠딩 웨이브’가 발생하는 등 파열 가능성이 높아진다. 반대로 타이어 공기압이 지나치게 높으면 외부 충격으로 인한 타이어 손상과 편마모 현상이 발생될 확률이 높아진다.

또한 타이어의 홈 깊이가 마모한계선인 1.6mm 이하로 마모되면 젖은 노면에서의 제동력이 급격히 떨어진다. 한국타이어가 실시한 빗길 제동력 실험 결과, 시속 100km로 젖은 노면 주행 중 급제동 시 홈 깊이 1.6mm인 타이어는 새 타이어보다 제동거리가 약 2배가량 긴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운전을 위해서는 홈 깊이 3.0mm 시점에 타이어를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국타이어는 타이어 안전점검과 더불어 타이어 관리에 대한 고객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자 QR 코드를 활용한 모바일 설문조사(321명 대상, 10문항)를 진행했다. 타이어 적정 공기압과 마모한계선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운전자가 54%로 과반을 차지한 반면, 월 1회 이상의 타이어 공기압 점검 주기를 지키는 운전자는 26%에 불과했다. 공기압을 점검하지 않는 운전자의 비율도 무려 31%에 달했다. 

대부분 운전자들은 바쁜 일상 속 타이어 관리를 놓치기 쉽다. 이에 전문 서비스 점을 통해 꼼꼼한 관리를 받는 것이 좋다. 이에 한국타이어는 이번 안전점검 캠페인에 참여한 고객을 대상으로 타이어 관리 요령 및 안전점검 캠페인 일정 등을 SMS 메시지를 활용해 홍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