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예고된 현대차 부분변경 그랜저 · 신형 투싼의 공통점
깜짝 예고된 현대차 부분변경 그랜저 · 신형 투싼의 공통점
  • 김훈기 기자
  • 승인 2019.10.25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내달 중순 6세대 그랜저의 부분변경모델 '더 뉴 그랜저'를 출시할 예정인 가운데 지난 24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에서 자동차 담당 기자단을 대상으로 신차의 프리뷰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현대차는 더 뉴 그랜저의 내외관 모두를 공개했을 뿐 아니라 내년 상반기 출시가 예정된 4세대 완전변경 투싼의 전면부 디자인을 깜짝 공개하는 등 향후 현대차 새 디자인 방향성을 강조했다.

먼저 다음달과 내년 상반기 각각 출시될 더 뉴 그랜저와 신형 투싼은 공통적으로 라디에이터 그릴 안쪽으로 헤드램프가 일부 포함된 일체형 디자인을 선보인다. 이는 앞서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선보인 콘셉트카 '르 필 루즈'를 통해 최초 적용된 바 있다. 양산차로는 더 뉴 그랜저를 통해 처음 적용되는 그릴과 헤드램프 일체형 디자인은 향후 선보일 신형 투싼에서도 그릴과 맞닿은 좌우측 헤드램프 주의에 적용되며 향후 현대차가 선보일 다양한 신차에 순차 적용될 것으로 짐작된다.

이날 발표를 맡은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은 "단순히 헤드램프가 그릴을 파고 들어온 형태가 아니라 단절됐던 그릴과 헤드램프를 기술 혁신을 바탕으로 특별한 통합형 디자인으로 구현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센터장은 "구체적으로 그릴은 보석 모양의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으로 꾸며졌으며, 신형 쏘나타에 최초로 탑재됐던 '히든 라이팅 램프'가 주간주행등(DRL)으로 적용됐다. 쏘나타에서 선으로 구현됐던 히든 라이팅 램프는 마름모 모양의 면으로 진화해 더 뉴 그랜저에 적용되고 시동이 켜 있지 않을 때는 그릴의 일부이지만, 시동을 켜 DRL이 점등되면 차량 전면부 양쪽에 마치 별이 떠 있는 듯한 모습이 구현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해당 특허를 현대차가 소유한 만큼 여느 브랜드와 차별화된 요소로 유지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통해 신형 쏘나타에서 선으로 부분변경 그랜저에서 면으로 적용된 히든 라이팅 램프는 내년 신형 투싼을 통해 보다 진화된 모습으로 탄생할 전망이다.

한편 앞서 소개된 신형 투싼의 예상도를 살펴보면 새로운 형태의 라디에이터 그릴이 탑재되고 얇게 펼쳐진 LED 주간주행등과 하단부 헤드램프 배치가 차체를 보다 역동적인 모습으로 변화시킬 것으로 보인다. 또한 측면부는 날렵한 비율을 유지하면서도 앞뒤 휀더를 직사각형 형태로 디자인해 역동성을 강조한다. 후면부는 전면 헤드램프와 유사한 얇은 테일램프를 적용하고 볼륨감 넘치는 테일게이트와 하단 범퍼 등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외신들은 최근 현대차는 쏘나타, 베뉴, 팰리세이드 등 세련된 디자인의 신차들을 출시하고 있어 향후 출시될 투싼 역시 이들과 패밀리룩을 유지하면서도 독특한 디자인을 선보이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신형 투싼의 실내는 기존에 비해 보다 깔끔한 스타일을 갖추고 고급 소재와 다양한 가죽들이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센터페시아에는 12.3인치 가로배치형 디스플레이가 자리하고 디지털 무선키, 휴대폰 무선 충전 시스템 등 첨단 편의사양 또한 다양하게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좌우측 차선이탈경보, 후면 충돌 보조, 후측방 경고 등 주행관련 첨단 사양 또한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신형 투싼에 적용될 파워트레인은 1.6 디젤과 1.6 가솔린 터보, 2.0리터와 2.5리터 가솔린 등 다양한 엔진 라인업이 가능할 것으로 추측된다. 이들 중 스마트스트림 G1.6 T-GDI 엔진에는 DCT 변속기가 맞물리며 기존 가솔린과 디젤 사양 뿐 아니라 친환경 파워트레인 도입 역시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